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9. 齊桓公之時 霖雨十旬하다 桓公欲伐이러니 其城之値雨也하야 未合하다 以卒徒造於門하니 桓公曰 徒衆何以爲
제 환공齊 桓公 때 장맛비가 백 일 동안 내렸다. 환공桓公소릉漅陵을 토벌하려고 했는데, 소릉漅陵에서 수축修築하다가 오랜 장맛비를 만나 끝마무리를 하지 못했다. 관중管仲습붕隰朋이 병졸을 거느리고 궁문宮門에 나아가니, 환공이 말했다. “병졸을 어디에 쓰려는 것이오?”
管仲對曰 臣聞之호니 雨則有事호이다 夫漅陵不能雨하니 臣請攻之하노이다
관중이 대답했다. “신은 들으니, 비가 오면 전쟁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소릉 사람들이 비를 견디지 못하고 있으니, 신은 공격하기를 청합니다.”
公曰 善하다 遂興師伐之하다 旣至 卒間外하고 士在內矣
환공이 “좋은 말이오.” 하고, 마침내 군대를 일으켜 소릉을 공격하였다. 그런데 소릉에 도착해보니, 많은 군대가 성 밖에 숨어 있고 갑사甲士는 성 안에 숨어 있었다.
桓公曰 其有聖人乎인저 乃還旗而去之하다
환공이 말했다. “이곳에는 아마 성인聖人이 있는 모양이다.”이에 깃발을 돌려서 떠났다.
역주
역주1 漅陵 : 곧 巢陵으로, 지금의 山東省 聊城市 동쪽 15리에 있었다. 전설상 巢父가 은거하여 몸소 농사짓던 곳으로, 나무 위에 둥지를 만들고 그 위에서 잠을 잤다고 한다.
역주2 管仲隰朋 : 본서 권1 〈君道〉 18의 주3)과 19의 주3) 참고.
역주3 (天)[大] : 저본에는 ‘天’으로 되어 있으나, 《群書拾補》에 ‘大’자로 되어 있고, 《說苑校證》에 明鈔本과 經廠本에 바로 ‘大’로 되어 있다고 한 것을 따라 ‘大’로 바로잡았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