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1. 於文王하야 入文王之境하니 則見其人民之讓爲士大夫하고 入其國하니 則見其士大夫讓爲公卿하다
나라와 나라의 두 임금이 경계境界를 다투다가 문왕文王에게 시비是非를 판단하여 해결해주기를 요청하려고 문왕이 관할하는 경계에 들어가니 그곳의 백성은 사대부士大夫 되기를 사양함을 보았고, 국도國都에 들어가니 사대부는 공경公卿 되기를 사양하는 것을 보았다.
二國者相謂曰 其人民讓爲士大夫하고 其士大夫讓爲公卿하니 然則此其君亦讓以天下而不居矣로다
두 나라의 임금이 서로 말했다. “이곳의 백성은 사대부 되기를 사양하고 사대부는 공경 되기를 사양하니, 그렇다면 이곳의 임금도 천하를 사양하고 그 자리에 있지 않을 것이다.”
二國者 未見文王之身하고 而讓其所爭하야 以爲하고 而反하다
그리고는 두 나라의 임금이 문왕 본인을 만나지 않고 서로 다투던 땅을 사양하여 한전閒田을 만들고 돌아왔다.
孔子曰 大哉 文王之道乎 其不可加矣로다
공자孔子께서 말씀하였다. “위대하다. 문왕의 도덕이여! 더할 수가 없구나.
不動而變하고 無爲而成하야 敬愼恭己而虞芮自平이라
움직이지 않아도 변화하고 한 일이 없는데도 자연히 이루어져서 공경하고 근신하며 자신을 공손히 지키자, 우나라와 예나라의 다툼이 저절로 그치게 되었다.”
故書曰 라하니 此之謂也니라
그러므로 《서경書經》에 “오직 문왕의 근신하고 두려워함으로 하라.” 하였으니, 이 일을 이른 말이다.
역주
역주1 虞人與芮人 : 虞와 芮는 두 나라 이름이다. 虞는 舜임금의 선대를 봉한 나라로, 지금의 山西省 平陸縣에 있었다. 周 武王이 殷을 멸한 후 古公亶父의 아들 虞仲의 후예를 이곳에 봉하였다. 芮는 周 文王이 세웠으며 姬姓으로, 지금의 陝西省 大荔縣 朝邑城에 있었다.
역주2 質其成 : 남에게 是非를 판단하여 바르게 해결해주기를 청구함을 이른다. ‘質’은 바루다, 또는 이루다의 뜻이고, 成은 옳고 그름을 판결하여 화해시킴이다. 《詩經 大雅 綿》
역주3 閒田 : 주인이 없는 田地로, 주인의 권리를 행사하지 않고 묵히는 토지를 이른다. 《孔子家語 好生》
역주4 惟文王之敬忌 : 《書經》 〈周書 康誥〉에 보인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