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9. 有疾하야 卜之曰 河爲祟니이다
초 소왕楚 昭王이 병이 있어서 점을 쳤더니 점 치는 이가 말했다. “하신河神이 빌미가 된 것입니다.”
大夫請用한대 王曰 止하라
대부가 삼생三牲을 써서 기도하기를 청하자 왕이 말했다.
古者 先王割地制土할새 祭不過하니 江漢 楚之望也
“그만두라. 옛날 선왕이 땅을 분할하여 봉해줄 때 산천의 제사는 망제望祭를 넘지 않았으니, 장강長江한수漢水저수雎水장수漳水가 초나라의 망제를 지내는 곳이다.
禍福之至 不是過也 不穀雖不德이나 河非所獲罪也니라
재앙과 복이 오는 것은 이 네 강을 넘지 않으니, 내가 덕이 없기는 하지만 하신에게 죄를 얻은 것은 아니다.”
遂不祭焉하다
그리고는 마침내 하신에게 제사를 지내지 않았다.
仲尼聞之하시고 曰 昭王可謂知天道矣 其不失國 宜哉인저
중니仲尼께서 이 일을 들으시고 말씀하셨다. “소왕은 천도天道를 안다고 이를 만하니, 그가 나라의 정권을 잃지 않은 것이 당연하다.”
역주
역주1 楚昭王 : 춘추시대 楚나라 군주로, 이름은 珍이다. 吳나라의 침공에 대패하자 申包胥를 秦에 파견하여 구원을 요청, 吳軍을 격파하였다. 뒤에 鄀으로 천도하고 吳의 침략으로 어려움에 빠진 陳을 구원하였다. 《史記 楚世家》
역주2 三牲 : 太牢. 牛‧羊‧豕 세 犧牲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역주3 : 고대에 山川‧日月‧星辰을 멀리 바라보면서 지내던 제사 이름이다. 天子는 온 천하의 名山大川에, 제후는 자기의 경내에 있는 명산대천에 望祭를 지냈다. 《書經 虞書 舜典》‧《孔子家語 正論》‧《淮南子 人間訓》
역주4 (睢)[雎] : 저본에는 ‘睢’로 되어 있으나, 《群書拾補》의 교정에 따라 ‘雎’로 바로잡았다. 《春秋左氏傳》 哀公 6년에는 ‘雎’, 《韓詩外傳》 권3에는 ‘濉’, 《孔子家語》 〈正論〉에는 ‘沮’로 되어 있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