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4. 하야 幷衛호되 有罪而走齊하다
맹간자孟簡子나라의 재상이 되어 나라를 합병하였으나, 죄가 있어 나라로 달아났다.
管仲迎而問之曰 吾子相梁幷衛之時 門下使者幾何人矣
관중管仲이 맞이하여 물었다. “그대는 양나라의 재상이 되어 위나라를 합병할 때 문하門下에 부리는 사람이 몇 명이나 되었소?”
孟簡子曰 門下使者 有三千餘人이러니라
맹간자가 대답하였다. “문하에 부리는 사람이 3천여 명이 있었지요.”
管仲曰 今與幾何人來 對曰 臣與三人俱로라
관중이 다시 물었다. “지금 몇 사람과 함께 왔소?” 맹간자가 대답했다. “저는 세 사람과 함께 왔습니다.”
仲曰 是何也 對曰 其一人 父死無以葬일새 我爲葬之하고 一人 母死無以葬일새 亦爲葬之하고 一人 兄有獄이어늘 我爲出之
관중은 또 물었다. “이들은 어떤 사람들이오?” 맹간자는 대답했다. “그중 한 사람은 아버지가 죽었으나 장례를 치를 형편이 못 되었기 때문에 내가 장례를 치러주었고, 한 사람은 어머니가 죽었으나 장례를 치를 형편이 못 되었기 때문에 내가 또 장례를 치러주었으며, 한 사람은 형이 감옥에 갇혀 있었는데 내가 나오게 해주었지요.
是以 得三人來니라
이 때문에 세 사람을 얻어 온 것이오.”
管仲上車曰 嗟玆乎 我窮必矣로다
관중은 수레를 타면서 말했다. “아, 나는 반드시 곤궁困窮하게 되겠구나!
吾不能以春風風人하고 吾不能以夏雨雨人하니 吾窮必矣리라
나는 봄바람처럼 남에게 불어주지 못했고, 나는 여름에 내리는 비처럼 남에게 적셔주지 못했으니, 나는 반드시 곤궁해질 것이다.”
역주
역주1 孟簡子相梁 : 孟簡子는 춘추시대 魏(梁)나라 재상을 지낸 사람인 듯한데, 자세한 사적은 미상이다. 梁은 魏惠王이 大梁으로 遷都한 이후에 魏나라를 梁나라라 하였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