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9. 하고 知地道者 履蹻하고 能治煩決亂者 佩觿하고 能射御者하고 能正三軍者 搢笏이라
천도天道를 아는 사람은 술관鉥冠을 쓰고, 지도地道를 아는 사람은 짚신을 신으며, 번잡하고 어지러운 일을 잘 다스려 해결하는 사람은 뿔송곳을 차고, 말을 몰며 활쏘기를 잘하는 사람은 깍지[]를 차며, 삼군三軍을 잘 다스리는 사람은 을 꽂는다.
衣必荷規而承矩하고 故君子衣服中而容貌得이라야 接其服而象其德이라 故望貌而行能有所定矣니라
옷은 반드시 일정한 원방圓方척촌尺寸에 맞고 상의上衣하의下衣의 꿰맨 부분이 서로 바르게 맞아야 한다. 그러므로 군자君子는 의복이 법도에 맞고 용모가 체통에 맞아야 그 의복을 통하여 그의 을 상징할 수 있다. 그 때문에 그의 차린 용모를 보고 그의 품행을 확정하여 알 수 있다.
之枝 童子佩觿라하니 說行能者也
시경詩經》에 “환란芄蘭의 가지여! 동자가 뿔송곳을 찾는구나.”라고 하였으니, 이런 품행이 있는 사람을 말한 것이다.
역주
역주1 知天道者 冠鉥 : 天文을 아는 사람이 鉥冠을 쓴다는 말이다. 《群書拾補》에 “鉥은 당연히 術과 같다. 術氏冠은 《後漢書》 〈輿服志〉에 보인다. 術은 또 鷸로도 쓰는데, 《漢書》 〈五行志 中之上〉의 顔師古 注에 《逸周書》를 인용하여 ‘천문을 아는 자는 鷸冠을 쓴다.[知天文者 冠鷸]’ 하였다.” 하였다. 《說苑校證》에는 “《說文》 〈鳥部〉에 ‘鷸은 하늘이 비를 내리려는 것을 아는 새이다.[知天將雨鳥也] 《禮記》에 「천문을 아는 자는 휼관을 쓴다.[知天文者 冠鷸]」 하였다.’라고 했다.” 하였다.
역주2 : 깍지. 활을 쏠 때 시위를 잡아당기기 위하여 엄지손가락의 아랫마디에 끼는 뿔로 만든 기구이다.
역주3 負繩而準下 : 上衣의 꿰맨 부분과 下衣의 꿰맨 부분이 먹줄을 놓은 것처럼 서로 바르게 딱 맞음을 이른다. 《禮記 深衣》
역주4 (玉)[五] : 저본에는 ‘玉’으로 되어 있으나, 《群書拾補》에 ‘五’로 교정하였고, 《說苑校證》에 “宋本에 ‘五’로 썼고, 各本에는 ‘玉’으로 썼는데, 지금 《群書拾補》를 따른다.”라고 한 것을 따라 ‘五’로 바로잡았다.
역주5 芄蘭 : 여러해살이 덩굴풀의 하나인 박주가리이다. 새박덩굴‧새박풀‧蘿藦라고도 한다.
역주6 詩曰……童子佩觿 : 《詩經》 〈衛風 芄蘭〉에 보인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