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8. 孔子見하신대 衣鹿皮裘하고 鼓瑟而歌러라
공자孔子께서 영계기榮啓期를 만나셨는데, 그가 사슴가죽으로 만든 갖옷을 입고 을 연주하면서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孔子問曰 先生何樂也
공자께서 물으셨다. “선생은 무엇이 그렇게 즐겁소?”
對曰 吾樂甚多하니 天生萬物 惟人爲貴어늘 吾旣已得爲人하니 是一樂也 人以男爲貴어늘 吾旣已得爲男하니二樂也 人生不免襁褓어늘 吾年已九十五 是三樂也 夫貧者 士之常也 死者 民之終也 處常待終이어늘 當何憂乎
영계기가 대답했다. “나는 즐거운 일이 매우 많지요. 하늘이 생육生育한 만물 중에 오직 사람이 가장 고귀한데, 나는 이미 사람이 되었으니, 이것이 첫 번째 즐거움이요, 사람 중에 남자가 고귀한데 나는 이미 남자가 되었으니, 이것이 두 번째 즐거움이요, 사람이 태어나 포대기 안에서 죽는 운명을 벗어나지 못하기도 하는데 나는 이미 95세를 살았으니, 이것이 세 번째의 즐거움이지요. 가난은 선비의 정상적인 삶이고, 죽음은 사람의 생을 마치는 것이오. 정상적으로 살며 생을 마치기를 기다리는데, 도리어 무엇을 근심하겠소.”
역주
역주1 榮啓期 : 춘추시대의 隱士이다. 《孔子家語》 〈六本〉에는 ‘榮聲期’로 되어 있다. 혹은 榮益期라고도 한다.
역주2 {爲} : 저본에는 있으나, 전후의 文例로 볼 때 삭제하는 것이 타당하므로 衍文으로 처리하였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