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1)

정관정요집론(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貞觀十七年 太子右庶子高季輔注+名馮, 以字行, 德州人, 以孝聞. 貞觀初, 拜監察御史, 不避權要, 累轉中書舍人, 列上五事. 後除是職, 遷吏部侍郞. 及卒, 謚曰憲. 上疏陳得失이어늘 特賜鍾乳一劑注+鍾乳, 産於石, 食之, 使人通氣生胃.하고 謂曰 卿進藥石之言注+謂其言有益於國, 猶藥石有益於病也.이라 故以藥石相報注+“季輔後爲吏部侍郞, 善銓敍人物, 帝賜金背鏡一, 以況其淸鑑焉.”로다하다
정관貞觀 17년(643)에 태자우서자太子右庶子 고계보高季輔注+고계보高季輔는〉 이름이 이지만 로 통용됐고, 덕주德州 사람이며 효자로 소문났다. 정관貞觀 초기에 감찰어사監察御史에 임명되어 권력과 요로에 있는 사람을 회피하지 않았고, 여러 번 자리를 옮겨 중서사인中書舍人이 된 뒤, 다섯 가지 사항을 나열하여 건의했다. 뒤에 이 관직에 임명되고 이부시랑吏部侍郞으로 자리를 옮겼다. 세상을 떠나자 시호諡號이라 했다. 상소하여 잘잘못을 진언하자, 특별히 종유석鍾乳石 1를 하사하고注+종유鍾乳는 돌에서 생산되며, 복용하면 기운을 소통시키고 위장의 기능을 돕는다. 이르기를 “경이 약석藥石 같은 말을 올렸기注+약석지언藥石之言은〉 그의 말이 국가에 유익한 것이 마치 약석藥石이 병에 유익한 것과 같다는 말이다. 때문에 약석으로 보답하는 것이오.”라고 했다.注+사전史傳을 살펴보면 “고계보高季輔가 뒤에 이부시랑吏部侍郞이 되어 인물 선발을 잘하자, 태종太宗금배경金背鏡 하나를 하사하여 그의 맑은 감식에 견주었다.”라고 하였다.
【集論】唐氏仲友曰
【集論】唐仲友가 말하였다.
書曰 德懋懋官이요 功懋懋賞이라하니 人主勉進臣下之功德하여 欲其不怠如此
“《서경書經》 〈상서商書 중훼지고仲虺之誥〉에 이르기를 ‘이 크면 관직을 크게 주어 권장하고, 공로가 크면 상을 크게 주어 권장한다.’고 했으니, 임금이 신하들의 공덕 쌓기를 권장하여 게을리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이러했던 것이다.
太宗 兩賜季輔 得懋賞之意 然以季輔文武正直으로도 不至宰輔 未爲盡其才也
태종太宗고계보高季輔에게 종유석과 금배경金背鏡 두 가지를 하사한 것은 상을 크게 주어 권장하는 본지를 터득한 것이지만, 고계보가 문무文武정직正直한 자질을 갖췄음에도 재상에까지 이르지 못한 것은 그 재능을 다 활용하지 못한 것이다.”
愚按 藥石 所以愈膏肓之疾이요 金鏡 可以別媸姸之形이라
내가 살펴보건대, 약석藥石고황膏肓의 병을 치유하는 것이고 금경金鏡은 잘생기고 못생긴 얼굴을 감별해주는 것이다.
太宗 嘉人臣之進言하여 比之爲藥石하고 望人臣之淸鑑하여 比之於金鏡 可爲君臣相與之盛事也
태종太宗이 신하들의 진언을 가상히 여겨서 약석에 견주고 신하들이 분명하게 살펴줄 것을 기대하여 금경에 비유한 것은 임금과 신하가 잘 어울린 성대한 일이라 할 만하다.
역주
역주1 史傳 : 《新唐書》 권104 〈高馮列傳〉에 보인다.

정관정요집론(1) 책은 2019.06.0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