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2)

정관정요집론(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竊惟皇太子玉裕挺生하고 金聲夙振하며 明允篤誠之美 孝友仁義之方 皆挺自天姿하여 非勞審諭
생각해보니 황태자는 옥처럼 넉넉하고 빼어난 태생에다 뛰어난 명성이 자자하며 명철明哲신의信義독실篤實지성至誠의 미덕과 효도孝道우애友愛인덕仁德의리義理의 바탕은 모두 타고난 자질이라 수고롭게 배우고 깨달은 것이 아니니,
固以華夷仰德하여 翔泳希風矣
참으로 중화와 오랑캐가 그 덕을 흠모하여 나는 새와 물고기도 그 풍모를 우러러보고 있습니다.
然則寢門視膳 已表於三朝注+ 已表於三朝:朝, 音潮, 事見封建篇註.하니 論道 宜弘於四術注+ 宜弘於四術:王制, 樂正崇四術立四敎, 順先王詩書禮樂以造士.이라
그러한데도 침문에서 안부를 여쭙고 식사를 살펴 이미 하루에 세 번 찾아뵙고 있으니注+(찾아뵙다)는 음이 이니, 일이 〈봉건封建〉편의 에 보인다., 예궁藝宮에서 를 논할 때는 마땅히 사술四術에 널리 통하도록 해야 합니다.注+예기禮記》 〈왕제王制〉에 “악정樂正사술四術을 숭상하고 사교四敎를 세워 선왕先王이 남긴 에 따라 선비를 양성한다.”라고 하였다.
雖富於春秋하여 飭躬有漸이나 實恐歲月易往注+ 實恐歲月易往:易, 以豉切.하여 墮業興譏하고 取適晏安 言從此始하리니
비록 연세가 한창 때라 몸을 수양함에 있어 단계가 있으나 세월이 쉬이 흘러가注+(쉽다)는 의 반절이다. 학업을 폐기한다는 비난이 일고 유유자적함을 취하여 편안히 한다는 말이 여기에서 비롯될까 실로 두렵습니다.
臣以愚短으로 幸參侍從注+ 幸參侍從:從, 去聲.하여 思廣儲明하여 暫願聞徹일새
우매하고 모자란 신이 다행히도 근신의 반열에 들어注+(수행원)은 거성去聲이다. 태자의 총명을 넓힐 것을 생각하여 잠시나마 들어주시기를 바라기에
不敢曲陳故事하고 切請以聖德言之하노이다
감히 옛 일을 가지고 돌려 말하지 않고 간절히 폐하의 덕으로 말씀드리기를 청합니다.
역주
역주1 藝宮 : 六藝를 익히는 강당이다.

정관정요집론(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