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1)

정관정요집론(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魏徵對曰
위징魏徵이 대답하였다.
自古失國之主 皆爲居安忘危하고 處理忘亂注+處, 上聲.이라 所以不能長久니이다
“예로부터 나라를 잃은 군주는 모두 편안히 거처하면서 위태로움을 잊어버리고, 다스림을 이루고는 난세를 잊어버렸기 때문에注+(머물다)는 상성上聲이다. 오랫동안 유지할 수 없었습니다.
今陛下 하시고 內外淸晏이어시늘 能留心理道하사 常臨深履薄注+詩曰 “如臨深淵, 如履薄氷.” 喩可畏之甚也.하시니 國家曆數注+曆數者, 帝王相繼之次第, 猶歲月氣節之先後也. 自然靈長이니이다
지금 폐하께서는 부유함으로는 천하를 소유하시고 나라 안과 밖이 평온한데도 다스리는 도에 유념하셔서 항상 깊은 연못에 임한 듯이 하고 살얼음을 밟는 듯이 행하시니,注+시경詩經》 〈소아小雅 소민小旻〉에 “깊은 연못에 임한 듯이 하고 살얼음을 밟는 듯이 한다.”라고 하였으니, 두려워할 만함이 심함을 비유한 것이다. 국가의 운수가注+역수曆數는 제왕이 서로 계승하는 순서이니, 세월과 절기의 선후와 같은 것이다. 자연히 신령하고 오래갈 것입니다.
臣又聞호니 古語云 君 舟也 水也
신이 또 들으니 옛말에 ‘군주는 배이고 백성은 물이다.
라하니 陛下以爲可畏하시면 誠如聖旨니이다
물은 배를 띄울 수도 있고 또한 배를 뒤집을 수도 있다.’라고 하였으니, 폐하께서 백성은 실로 두려워할 만하다고 생각하신다면 진실로 성상의 뜻대로 될 것입니다.”
【集論】愚按 書曰 詢于四岳하사 闢四門하고 明四目하고 達四聰이라하니 所以通下情而防壅蔽也
【集論】내가 살펴보건대, 《서경書經》 〈우서虞書 순전舜典〉에 “사악四岳(사방 제후)에게 물어 사방의 문을 열어놓고 사방 사람의 눈을 밝히고 사방 사람의 귀를 통하게 하였다.”라고 하였으니, 아랫사람의 사정을 통하고 〈임금의 총명이〉 가리워지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것이었다.
太宗以廷臣爲耳目 有合於此歟인저
태종太宗이 조정의 신하들을 귀와 눈으로 삼은 것이 여기에 부합함이 있도다.
又曰 民惟邦本이니 本固라야 邦寧이라하고 天下愚夫愚婦 一能勝予라하니 所以畏民心而保君位也
또 《서경書經》 〈하서夏書 오자지가五子之歌〉에 말하기를 “백성은 오직 나라의 근본이니 근본이 견고해야 나라가 편안하다.”라고 하였고, “〈우리가 민심을 잃으면〉 천하에 어리석은 지아비와 어리석은 부인이라도 한 사람이 우리를 이길 수 있다.”라고 하였으니, 백성의 마음을 두려워하여 임금의 자리를 보존하기 위한 것이다.
魏徵以水能載舟覆舟 有得於此歟인저
위징이 “물이 배를 띄우기도 하지만 배를 뒤집어엎을 수도 있다.”라고 한 것은 여기에서 터득한 점이 있을 것이다.
君臣之相儆戒如此하면 誠有天下者之鑑也
임금과 신하가 서로 경계함이 이와 같다면 진실로 천하를 소유한 자의 귀감이 된다.
역주
역주1 富有四海 : 《中庸章句》 17장에 “舜임금은 아마 大孝일 것이다. 德으로는 聖人이 되시고, 존귀함으로는 天子가 되시고, 富로는 四海의 안을 소유하셨다. 宗廟의 제사를 흠향하시며 子孫을 보전하셨다.[舜其大孝也與 德爲聖人 尊爲天子 富有四海之內 宗廟饗之 子孫保之]”라고 하였다.
역주2 古語云……亦能覆舟 : 《荀子》 〈王制〉와 〈宥坐〉에 “군주는 배이고 백성은 물이다. 물은 배를 띄울 수도 있고 또한 배를 뒤집을 수도 있다.[君者舟也 庶人者水也 水則載舟 水則覆舟]”라고 하였다.

정관정요집론(1) 책은 2019.06.0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