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3)

정관정요집론(3)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貞觀十九年 太宗征高麗하여 次定州注+① 定州:今中山府, 隷腹裏.할새 有兵士到者하니
정관貞觀 19년(645)에 태종太宗고구려高句麗를 정벌하려고 정주定州에 머물고 있을 때注+정주定州는〉 지금의 중산부中山府이니, 복리腹裏에 속해 있다. 도착한 병사가 있었다.
帝御州城北門樓하여 撫慰之러니 有從卒一人注+② 有從卒一人:從, 去聲, 後同. 病不能進이어늘 詔至床前하여 問其所苦하고 仍勅州縣醫療之하니
태종이 정주성定州城 북문의 망루에 나아가 위로하였는데 종군하던 군졸 한 사람이注+(수행원)은 거성去聲이다. 뒤에도 같다. 병들어 진군하지 못하자 조칙으로 침상 앞으로 오게 하여 아픈 곳을 묻고 이어서 조칙으로 주현州縣의 의사에게 치료하도록 하였다.
是以 將士注+③ 將士:將, 去聲, 後同.莫不欣然願從이러라
이 때문에 장수와 병사들이注+(장수)은 거성去聲이다. 뒤에도 같다. 기뻐하며 종군하기를 원하지 않는 자가 없었다.
及大軍回次柳城注+④ 及大軍回次柳城:屬營州, 今廢.하여 詔集前後戰亡人骸骨하여 設太牢致祭注+⑤ 設太牢致祭:牛羊豕曰太牢.하고 親臨하여 哭之盡哀注+⑥ 親臨 哭之盡哀:臨, 去聲.하니 軍人無不灑泣이라
대군大軍이 회군할 적에 유성柳城에 머물면서注+유성柳城은〉 영주營州에 속하니, 지금은 폐하였다. 조칙을 내려 전후로 전사한 자들의 해골을 모아 태뢰太牢의 제물을 차려 제사를 지내고注+소‧양‧돼지로 제사하는 것을 태뢰太牢라고 한다. 친히 조문하여 곡하고 애도를 다하니注+(조문하다)은 거성去聲이다. 군인들은 눈물을 흘리지 않는 자가 없었다.
兵士觀祭者 歸家以言하니 其父母曰 吾兒之喪 天子哭之하시니 死無所恨이라하다
제사를 본 병사들이 집으로 돌아가서 이것을 전하니 그 부모들이 말하기를 “내 아들의 초상에 천자가 곡을 하셨으니, 죽었어도 여한이 없을 것이요.” 라고 하였다.
太宗征遼東하여 攻白巖城注+⑦ 攻白巖城:唐置巖州, 今廢.할새 右衛大將軍李思摩注+⑧ 右衛大將軍李思摩:頡利族人, 諸部納欵, 思摩獨留. 高祖封和順郡王, 與秦王結爲兄弟, 賜姓李, 爲化州都督, 統頡利故部, 爲可汗, 思摩遣使謝曰 “望世世爲國一犬, 守天子北門, 如延陀侵逼, 願入保長城.” 太宗詔許之, 居三年, 不得其衆, 入朝從伐遼. 爲流矢所中注+⑨ 爲流矢所中:去聲.이어늘 帝親爲吮血注+⑩ 帝親爲吮血:去聲. 吮, 粗兗切.하니 將士莫不感勵하니라
태종이 요동遼東을 정벌하여 백암성白巖城을 공격할 때注+나라가 〈백암성白巖城에〉 암주巖州를 설치했는데, 지금은 폐하였다. 우위대장군右衛大將軍 이사마李思摩注+이사마李思摩는〉 힐리頡利족인族人으로, 여러 들이 나라에 귀부하였으나 이사마만이 힐리가한에게 홀로 남았다. 고조高祖화순군왕和順郡王으로 봉하고, 진왕秦王과 결연을 맺고 형제가 되었다. 이씨李氏 을 하사받고 화주도독化州都督이 되었고, 힐리의 옛날 를 통솔케 하여 가한可汗으로 삼았다. 이사마가 사신을 보내 사양하며 말하기를 “대대로 당나라의 한 마리 개가 되어서 천자의 북문을 지키기를 바랍니다. 만약 연타延陀가 침범하면 장성長城을 보호하러 들어가기를 원합니다.” 하니, 태종太宗이 조서를 내려 허락하였다. 장성 안에서 3년을 살았는데도 그 무리들의 뜻을 얻지 못하여 당나라 조정으로 들어와 요동遼東 정벌에 따라갔다. 어디선가 날아온 화살에 맞았는데注+(들어맞다)은〉 거성去聲이다., 태종이 친히 입으로 상처의 피를 빨아주니注+(위하다)는 거성去聲이다. (빨다)은 의 반절이다., 장수와 병사들은 감동하여 분발하지 않는 이가 없었다.
【集論】愚按 太宗親征하여 葬戰亡之骨하고 吮思摩之瘡하니 可謂仁恕也已 然遠國强臣 雖不義라도 而未至於虔劉邊鄙也
내가 살펴보건대, 태종太宗이 친히 정벌하여 전사戰死한 이의 뼈를 장사 지내고 이사마의 상처를 빨아주었으니, 인서仁恕라고 말할 만하다. 그러나 먼 나라의 강포한 신하가 비록 의롭지 않더라도 변방을 도륙할 지경에 이른 것은 아니었다.
若以偏方不霑王化 自有大司馬之制在어늘 何至躬率
만약 한쪽 변방이 제왕의 교화에 젖지 않으면 본래 대사마大司馬구벌九伐하는 제도가 있거늘 어찌 몸소 육군六軍의 군사를 거느리고 간 것인가.
思遼水之無極하고 慮扈從之匪輕이면 仁恕一念 油然發生於中이니 則可以已矣 惻隱之心 何待形於遂事之後乎
요수遼水가 한없음을 생각하고 호종扈從이 가볍지 않음을 염려하였다면 인서仁恕의 한 가지 생각이 뭉클하게 마음에서 나왔을 것이니, 〈친정親征을〉 그만둘 수 있는 것이다. 측은한 마음은 어찌 일이 이루어진 후에 나타나기를 기다릴 것인가.
역주
역주1 九伐 : 征伐을 말한다.
역주2 六師 : 천자의 군대를 말한다.

정관정요집론(3)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