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3)

정관정요집론(3)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貞觀四年 太宗謂侍臣曰 崇飾宮宇하고 遊賞池臺 帝王之所欲이나 百姓之所不欲이라
정관貞觀 4년(630)에 태종太宗근신近臣에게 말하였다. “궁전을 높이 지어 꾸미고, 연못가 누대에서 노닐며 감상하는 것은 제왕 된 자의 원하는 것이지만, 백성은 원치 않는 것이오.
帝王所欲者放逸하고 百姓所不欲者勞弊하나니
제왕이 원하는 것은 방탕한 것이고, 백성이 원치 않는 것은 수고롭고 피곤한 것이오.
孔子云호대 有一言可以終身行之者하니 其恕乎인저 己所不欲 勿施於人注+① 勿施於人:施, 平聲, 後同. 論語之辭.이라하시니
공자孔子가 이르기를 ‘한 마디 말을 일생토록 행해야 할 것이 있으니 일 것이다. 자기가 원하지 않는 것을 다른 사람에게 행하지 말라.’고 하였소.注+(은혜를 베풀다)는 평성平聲이다. 뒤에도 같다. 〈‘물시어인勿施於人’은〉 《논어論語》 〈위영공衛靈公〉의 말이다.
勞弊之事 誠不可施於百姓이라 朕尊爲帝王하고 富有四海 每事由己하니 誠能自節이라 若百姓不欲이어든 必能順其情也니라
수고롭고 피곤한 일은 진실로 백성에게 행해서는 안 되오. 은 존귀함은 제왕이오. 부유함은 천하를 소유하고 있소. 매사가 나에게서 말미암으니, 진정 스스로 절제해야 하오. 만일 백성이 원치 않는다면 반드시 그 민심을 따라야 하오.”

정관정요집론(3)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