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4)

정관정요집론(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書曰 不作無益하여 害有益하면 功乃成하며 不貴異物하고 賤用物하면 人乃足하며
서경書經》에 말하기를 ‘무익無益한 일을 하여 유익有益한 일을 해치지 않으면 이 이에 이루어지며, 이상한 물건을 귀히 여기고 사용하는 물건을 천히 여기지 않으면 백성들이 이에 풍족하며,
犬馬非其土性이어든 不畜注+⑮ 不畜:許六切.하며 珍禽奇獸 弗育於國注+⑯ 書曰……弗育於國:周書旅獒之辭.이라하니
개와 말이 그 지방의 산물이 아니거든 기르지 말며注+(기르다)은〉 의 반절이다., 진기한 새와 짐승을 나라에서 기르지 마소서.’라고 하였습니다.注+서경書經》 〈주서周書 여오旅獒〉의 말이다.
陛下貞觀之初 動遵堯舜하여 捐金抵璧하고 反朴還淳이러니
폐하께서 정관貞觀 초에는 자주 요순堯舜의 행동을 따라서 황금과 벽옥을 버리고 질박하며 순박한 데로 돌아갔습니다.
頃年以來 好尙奇異注+⑰ 好尙奇異:好, 去聲, 後同.하여 難得之貨 無遠不臻하고 珍玩之作 無時能止하니
그런데 근년 이래로 기이한 것을 좋아하며 숭상하여注+(좋아하다)는 거성去聲이다. 뒤에도 같다., 얻기 어려운 보물이 먼 곳에서 이르지 않은 것이 없고, 진기한 노리개를 만드는 것이 정지된 때가 없습니다.
上好奢靡하고 而望下敦朴 未之有也
위에서 사치와 낭비를 좋아하면서 아래에서 돈후하고 질박하기를 바라는 것은 아직 없었고,
末作滋興하고 而求豐實 其不可得 亦已明矣
상공업이 부흥하면서 농업의 풍성한 결실을 구하는 것은 할 수 없는 것이 또한 분명합니다.
此其漸不克終五也니이다
이것이 끝을 잘 마무리하지 못하는 다섯 번째 조짐입니다.

정관정요집론(4)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