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4)

정관정요집론(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立身成敗 在於所染이라
입신立身성패成敗는 그의 물드는 것에 달려 있습니다.
蘭芷鮑魚注+⑪ 蘭芷鮑魚:家語之辭. 與之俱化하니 愼乎所習 不可不思
난초蘭草지초芷草注+공자가어孔子家語》 〈육본편六本篇〉의 말이다. 향이나 생선 냄새는 함께 있는 것에 냄새를 배게 하니, 가까이하는 대상을 신중히 하는 것을 생각하지 않아서는 안 됩니다.
陛下貞觀之初 砥礪名節하여 不私於物하고
폐하께서 정관貞觀 초에는 명예와 절의를 닦아 사람들에게 사사로움이 없었고
唯善是與하여 親愛君子하며 疏斥小人이러니
오직 선한 사람을 함께하여 군자를 친애하며 소인을 멀리하였는데,
今則不然하여 輕褻小人注+⑫ 輕褻小人:褻, 音泄.하고 禮重君子하니
지금은 그렇지 않아 소인을 가볍게 가까이하고注+(친하다)은 이다., 군자를 예의상으로만 소중하게 여깁니다.
重君子也 注+⑬ 敬而遠之:遠, 音援, 後同.하고 輕小人也 狎而近之하니
군자를 소중히 여기는 것은 공경하면서 멀리하고注+(멀리하다)은 이다. 뒤에도 같다., 소인을 가볍게 여기는 것은 친하면서 가까이하는 것입니다.
近之則不見其非하고 遠之則莫知其是하나니
가까이하면 그 잘못을 보지 못하고, 멀리하면 그 옳음을 알지 못하니,
莫知其是하면 則不間而自疏注+⑭ 則不間而自疏:間, 去聲, 後同.하고 不見其非하면 則有時而自昵하니
그 옳음을 알지 못하면 이간시키지 않아도 저절로 멀어지고注+(이간질하다)은 거성去聲이다. 뒤에도 같다., 그 잘못을 보지 못하면 시간이 갈수록 저절로 친밀해집니다.
昵近小人 非致理之道 疏遠君子 豈興邦之義리오
소인을 친밀히 하는 것은 치세를 이루는 방법이 아니고, 군자를 멀리하는 것은 어찌 나라를 일으키는 도리이겠습니까.
此其漸不克終四也니이다
이것이 끝을 잘 마무리하지 못하는 네 번째 조짐입니다.
역주
역주1 敬而遠之 : 《論語》 〈雍也〉에 보인다.

정관정요집론(4)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