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3)

정관정요집론(3)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제19편 논겸양論謙讓 겸양謙讓을 논하다 이 편에서는 겸양에 대해 논하고 있다. 태종太宗천자天子는 스스로 겸양하면서 항상 두려운 마음을 지녀야 한다고 하자 위징魏徵은 황제가 항상 스스로 두려워하며 도를 지키면 나라가 위태롭지 않을 것이라 하였다. 공영달孔穎達이 태종에게 존귀한 지위에 있는 황제는 남에게 총명을 뽐내고 자신을 꾸며 간언을 막으면 군신간의 도리가 무너질 것이라 하자 태종이 이 말을 훌륭하게 여겼다. 또한 당시 종친 중에 하간왕河間王 이효공李孝恭강하왕江夏王 이도종李道宗이 훌륭한 공적과 명망이 있는데도 항상 겸양하는 것을 높이 평가하였다.

정관정요집론(3)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