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3)

정관정요집론(3)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貞觀六年 右衛將軍陳萬福赴京할새 違法取驛家麩數石이어늘 太宗賜其麩하고 令自負出以恥之注+① 今自負出以恥之:令, 平聲.하다
정관貞觀 6년(632)에 우위장군右衛將軍 진만복陳萬福구성궁九成宮에서 장안長安으로 가다가 법을 어기고 역 객사의 밀기울 몇 섬을 빼앗았다. 태종은 그 밀기울을 진만복에게 내려주고 자신이 등에 짊어지고 나가게 하여 수치심을 주었다.注+(하여금)은 평성平聲이다.
【集論】愚按 大學引孟獻子之言曰 이라하니 蓋君子寧亡己之財언정 而不忍傷民之力故也
내가 살펴보건대, 《대학大學》에 맹헌자孟獻子의 말을 인용하기를 “거두어 모으는 신하를 두기보다는 차라리 도둑질하는 신하를 두는 것이 더 낫다.” 라고 하니 군자는 차라리 자신의 재물을 없앨지라도 백성의 힘을 상하게 하는 것은 차마 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陳萬福違法取驛家麩 非有取於民者 其盜臣之謂乎인저
진만복陳萬福이 법을 어기고 역의 객사에서 밀기울을 뺏은 것은 백성에게서 뺏은 것이 아니지만 도적질하는 신하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太宗賜其麩하여 令自負出하여 以愧其心하되 而不加罪하니 可謂寬仁也已
태종太宗이 밀기울을 내려주어 스스로 지고 가도록 하여 그 마음에 부끄러움을 알게 하였지만 죄를 더하지는 않았으니, 너그럽고 어질다고 말할 만하다.
역주
역주1 九成宮 : 唐代의 宮 이름으로, 陝西省 麟游縣 서쪽에 있다. 본래 隋나라 仁壽宮이었고 이어 황제가 피서하는 곳이었다. 唐 太宗이 貞觀 5년(631)에 重修하였는데 산에 九重이 있어서 이름을 九成으로 바꾸었다.
역주2 與其有聚斂之臣 寧有盜臣 : 《大學》 傳 10장에 보인다.

정관정요집론(3)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