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貞觀政要集論(4)

정관정요집론(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정관정요집론(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능연각凌煙閣당대唐代 장안성長安城 황궁 내 삼청전三淸殿 옆에 있던 누각이다. 정관 17년(643) 당 태종唐 太宗이 24명의 공신功臣을 기념하고자 당시의 정치가이자 뛰어난 화가였던 염입본閻立本에게 그들의 초상을 그리게 하였다. 이 일이 고사故事가 되어 능연각은 공신을 표창하는 뜻으로 사용되었다. 두보杜甫는 다음과 같이 〈단청인丹靑引〉을 읊었다.
능연각의 공신상 색깔 바랬는데 능연공신소안색凌煙功臣少顔色
장군이 붓을 대어 산 얼굴을 펼쳤네 장군하필개생면將軍下筆開生面
어진 재상 머리에는 진현관을 올렸고 양상두상진현관良相頭上進賢冠
용맹한 장수 허리에 대우전이 끼어있네 맹장요간대우전猛將腰間大羽箭
포공 단지현段志玄과 악공 울지공尉遲恭은 모발이 움직이는 듯 포공악공모발동褒公鄂公毛髮動
영웅의 자태 늠름하여 한창 싸우다 돌아온 듯 영자삽상래감전英姿颯爽來酣戰
두공부시집杜工部詩集
염입본의 〈능연각공신도〉는 없어졌지만 후대 모사된 작품이 많이 전해진다. 아래의 공신도는 청대淸代 유원劉源의 작품으로 명청시대明淸時代 역사인물상歷史人物像의 대표적 작품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정관정요집론(4)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