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1)

논어주소(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3. 子貢曰
자공子貢이 말하였다.
夫子之文章하야 可得而聞也어니와
“부자의 은 밝게 드러나서 들을 수 있었으나,
[注]章 明也 文彩形質著見하야 可以耳目循이라
은 밝음이니, 문채文彩형질形質이 밝게 드러나서 귀로 듣고 눈으로 보고서 따라 배울 수 있다는 말이다.
夫子之言性與天道 不可得而聞也니라
부자夫子께서 말씀하시는 천도天道는 들을 수 없다.”
[注]性者 人之所受以生也 天道者 深微
은 사람이 하늘에게 받아 태어난 것이고, 천도天道우주宇宙원기元氣가 두루 미쳐 만물이 나날이 새로워지는 도이니, 그 이치가 심오하고 정미하다.
故不可得而聞也
그러므로 들을 수 없었다는 말이다.
[疏]‘子貢’至‘聞也’
의 [子貢]에서 [聞也]까지
○正義曰:此章言夫子之道深微難知也.
○正義曰:이 장은 부자夫子의 도가 심오하고 정미精微하여 알기 어려움을 말한 것이다.
‘子貢曰 夫子之文章可得而聞也’者, 章, 明也.
[子貢曰 夫子之文章 可得而聞也] 은 밝음이다.
子貢言夫子之述作‧威儀‧禮法, 有文彩, 形質著明, 可以耳聽目視, 依循學習, 故 “可得而聞也.”
자공은, 부자의 문사文詞와 몸가짐과 예법에는 문채文彩(아름다운 빛)가 있어서 형질形質(모양과 성질)이 밝게 드러나서 귀로 듣고 눈으로 보고서 따라 배울 수 있으므로 “들을 수 있다.”고 말한 것이다.
‘夫子之言性與天道 不可得而聞也’者, 天之所命‧人所受以生, 是性也. 自然化育‧元亨日新, 是天道也.
[夫子之言性與天道 不可得而聞也] 하늘이 (부여)한 것과 사람이 받아 태어난 것이 바로 이고, 대자연이 만물을 내어 기르고 원기元氣가 두루 미쳐 만물이 나날이 새로워지는 것이 바로 천도天道이다.
與, 及也.
(및)이다.
子貢言若夫子言天命之性, 及元亨日新之道, 其理深微, 故 “不可得而聞也.”
자공은, 부자께서 말씀하시는 천명天命가 두루 미쳐 만물이 나날이 새로워지는 는 그 이치가 심오하고 정미하므로 “들을 수 없다.”고 말한 것이다.
[疏]○注 ‘性者’至‘聞也’
의 [性者]에서 [聞也]까지
○正義曰:云 ‘性者 人之所受以生也’者, 中庸云 “天命之謂性.” 注云 “天命, 謂天所命生人者也, 是謂性命.
○正義曰:[性者 人之所受以生也] 《중용中庸》에 “하늘이 (부여)한 것을 이라 한다.[天命之謂性]”고 하였는데, 그 에 “천명은 하늘이 명하여 사람을 내는 것을 이르니 이것을 일러 성명性命이라 한다.
목신木神이고, 금신金神이고, 화신火神이고, 수신水神이고, 토신土神이다.
曰 ‘性者, , 人所稟受也.’”
효경설孝經說》에 ‘질명質命으로 사람이 받아서 태어나는 것이다.’라고 했다.” 하였다.
言人感自然而生, 有賢愚‧吉凶, 或仁或義, 若天之付命遣使之然, 其實自然天性.
이는 사람은 자연에 감응하여 태어나는데, 이 있고, 혹은 한 자도 있고 로운 자도 있는 것이 마치 하늘이 명을 주어 사자使者를 보내 그렇게 만든 것 같으나 사실은 자연이 준 천성天性이라는 말이다.
故云 “性者, 人之所受以生也.”
그러므로 “성은 사람이 받아서 태어난 것이다.”라고 한 것이다.
云 ‘天道者, 元亨日新之道’者,
[天道者 元亨日新之道]
案易乾卦云 “乾, 元‧亨‧利‧貞.”
고찰하건대 《주역周易건괘乾卦에 “하다.”라고 하였는데,
문언文言〉에 “의 으뜸이고[元者 善之長], 은 아름다움이 모인 것이고[亨者 嘉之會], 가 화합함이고[利者 義之和], 은 일의 근간이다.[貞者 事之幹]”라고 하였다.
謂天之體性, 生養萬物, 善之大者, 莫善施生,
하늘의 체성體性(本性)은 만물을 생양生養하는 것이니, 중에 큰 것은 만물을 생육하는 것보다 더 선한 것이 없다.
元爲施生之宗. 故言元者善之長也.
그런데 이 만물을 생육하는 근본이기 때문에 ‘의 으뜸’이라고 한 것이다.
嘉, 美也. 言天能通暢萬物, 使物嘉美而會聚, 故云嘉之會也.
는 아름다움이니, 하늘이 만물에 기운을 유통시켜 만물로 하여금 아름다움이 모이게 하기 때문에 ‘아름다움이 모인 것’이라고 한 것이다.
‘利者 義之和也’者, 言天能利益庶物, 使物各得其宜而和同也.
[利者 義之和也] 하늘이 만물을 이롭게 하여 만물로 하여금 각각 마땅함을 얻어 화합하게 한다는 말이다.
‘貞者 事之幹’者, 言天能以中正之氣, 成就萬物, 使物皆得幹濟,
[貞者 事之幹] 하늘이 중정中正한 기운으로 만물을 성취시켜 만물로 하여금 모두 간제幹濟(성취)할 수 있게 한다는 말이다.
此明天之德也.
이것은 하늘의 덕을 밝힌 것이다.
天本無心, 豈造元‧亨‧利‧貞之德也. 天本無心, 豈造元‧亨‧利‧貞之名也.
하늘은 본래 마음이 없으니 어찌 의 덕을 만들었겠으며, 하늘은 본래 마음이 없으니 어찌 원‧형‧이‧정의 명목名目을 만들었겠는가?
但聖人以人事託之, 謂此自然之功, 爲天之四德也.
단지 성인이 인사人事에 의탁하여 이 자연의 공이 하늘의 사덕四德이 된다고 이른 것뿐이다.
此但言元‧亨者, 略言之也.
여기에 단지 만을 말한 것은 은 생략하고 간략하게 말한 것이다.
天之爲道, 生生相續, 新新不停, 故曰日新也. 以其自然而然, 故謂之道.
하늘의 도는 끊임없이 만물을 내고 끊임없이 만물을 새롭게 하므로 일신日新이라 하고, 그것이 자연히 그렇게 된 것이므로 라 한 것이다.
云 ‘深微 故不可得而聞也’者, 言人稟自然之性, 及天之自然之道, 皆不知所以然而然, 是其理深微,
[深微 故不可得而聞也] 사람이 받은 자연의 과 하늘의 자연의 도는 모두 그렇게 된 원인을 알 수 없이 그렇게 된 것이니, 이는 그 이치가 심오하고 정미하다.
故不可得而聞也.
그러므로 “들을 수 없다.”고 말한 것이다.
역주
역주1 元亨日新之道 : 元은 開始의 뜻으로 五行에 있어서는 木이 되고 四時에 있어서는 봄이 되고 四德에 있어서는 仁이 되며, 亨은 亨通의 뜻으로 오행이 있어서는 火가 되고 사시에 있어서는 여름이 되고 사덕에 있어서는 禮가 된다. 곧 만물을 내는 봄의 기운이 만물에 두루 미쳐 만물이 무성하게 나날이 자라고 변화하는 자연의 법칙을 이른다.
역주2 木神則仁……土神則知 : 古人들은 五德을 五行에 配屬시켰다. 남을 배려하고 사랑을 베푸는 仁이 마치 春(木)이 따사로운 햇볕으로 만물을 소생시키는 것과 같다 하여 仁을 木에 배속하고, 斷制의 뜻이 있는 義가 肅殺을 주도하는 秋(金)와 같다 하여 義를 金에 배속하고, 上下의 분별을 규정하는 禮가 마치 火(夏)가 사물을 비추어 분별하는 것과 같다 하여 禮를 火에 배속하고, 일에 두루 통달하는 內藏된 知(슬기)가 마치 두루 흘러 막힘이 없는 水(冬)와 같다 하여 知를 水에 배속하고, 인‧의‧예‧지가 信이 없이는 성립할 수 없는 것이 마치 금‧목‧수‧화가 土가 없이는 存立할 수 없는 것과 같다 하여 信을 土에 배속하였다.
역주3 孝經說 : 여러 종이 있다. 누구의 《孝經說》을 말한 것인지 미상이다.
역주4 (天)[生] : 저본에는 ‘天’으로 되어있으나, 阮刻本에 “《中庸》의 注에 ‘天’이 ‘生’으로 되어있으니, 여기가 잘못된 것이다.”라고 한 것에 의거하여 ‘生’으로 바로잡았다.
역주5 質命 : 形質과 生命을 이른 듯하다.
역주6 : 태어남이다.
역주7 元者 善之長 : 元은 生物(만물을 냄)의 시초이니, 천지의 덕 중에 이보다 앞서는 것이 없다. 철에 있어서는 봄이 되고 사람에 있어서는 仁이 된다. 그러므로 온갖 선의 으뜸이 된다고 한 것이다.
역주8 亨者 嘉之會 : 亨은 생물이 亨通(왕성히 자람)함이니, 만물이 이때가 되면 아름답지 않은 것이 없다. 철에 있어서는 여름이 되고 사람에 있어서는 예가 된다. 그러므로 온갖 아름다움이 모인다고 한 것이다.
역주9 利者 義之和 : 義는 宜이다. 利는 생물이 이루어져서 각각 제 분수에 합당한 바를 얻어 서로 방해하지 않고 화평하게 지내는 것이다. 철에 있어서는 가을이 되고 사람에 있어서는 의가 된다. 그러므로 각각 분수를 얻어 화합한다고 한 것이다.
역주10 貞者 事之幹 : 貞은 正道를 굳게 지킴이니, 철에 있어서는 겨울이 되고 사람에 있어서는 知가 된다. 정도를 굳게 지키는 것이 일을 처리하는 근간이 된다. 그러므로 일의 근간이 된다고 한 것이다.

논어주소(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