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2)

논어주소(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5. 子曰
吾自衛反魯然後 樂正하야 雅頌各得其所호라
[注]鄭曰 反魯 哀公十一年冬이라
是時道衰樂廢러니 孔子來還하사 乃正之
故雅頌各得其所하니라
[疏]‘子曰 吾自衛反魯然後 樂正 雅頌各得其所’
○正義曰 : 此章記孔子言正廢樂之事也.
孔子以定十四年去魯, 應聘諸國. 魯哀公十一年, 自衛反魯.
是時道衰樂廢, 孔子來還, 乃正之,
故雅頌各得其所也.
[疏]○注 ‘反魯 魯哀公十一年冬’
○正義曰 : 案左傳哀十一年冬, “衛孔文子之將攻大叔也, 訪於仲尼,
仲尼曰 ‘胡簋之事則嘗學之矣, 甲兵之事未之聞也.’
退, 命駕而行曰 ‘鳥則擇木, 木豈能擇鳥.’
文子遽止之曰 ‘圉豈敢度其私,
訪衛國之難也.’
將止, 魯人以幣召之, 乃歸.”
杜注云 “於是自衛反魯, 樂正, 雅頌各得其所.” 是也.


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나라에서 나라로 돌아온 뒤에 악장樂章이 바로잡혀 이 각각 제자리를 찾았노라.”
정왈鄭曰 : 공자孔子께서 나라로 돌아온 것은 애공哀公 11년 겨울이다.
이 당시 가 쇠퇴하고 퇴폐頹廢하였는데, 공자孔子께서 돌아오셔서 마침내 바로잡으셨다.
그러므로 이 각각 제자리를 찾게 된 것이다.
의 [子曰 吾自衛反魯然後 樂正 雅頌各得其所]
정의왈正義曰 : 이 공자孔子께서 퇴폐된 을 바로잡은 일을 말씀하신 일을 기록한 것이다.
공자孔子께서 정공定公 14년에 나라를 떠나시어 여러 나라의 초빙招聘해 〈각국各國주유周遊하시다가〉 나라 애공哀公 11년에 나라에서 나라로 돌아오셨다.
이때 가 쇠퇴하고 이 퇴폐하였으므로 공자孔子께서 돌아오셔서 바로잡으셨다.
그러므로 이 각각 제자리를 찾은 것이다.
의 [反魯 魯哀公十一年冬]
정의왈正義曰 : 고찰하건대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애공哀公 11년 겨울에 “나라 공문자孔文子태숙太淑을 공격하려고 중니仲尼에게 묻자,
중니仲尼가 ‘호궤胡簋(祭祀)의 일이라면 일찍이 배웠지만 갑병甲兵의 일이라면 아직 듣지 못했습니다.’라고 하고,
물러나와 수레에 말을 메우라고 명하여 떠나면서 말하기를 ‘새는 나무를 선택할 수 있지만, 나무가 어찌 새를 선택할 수 있겠는가?’라고 하셨다.
공문자孔文子가 급히 만류하며 말하기를 ‘내가 어찌 감히 나 개인의 이익을 꾀하겠습니까?
나라의 화난禍難에 대해 자문諮問하려 했던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그러자 중니仲尼께서 머물고자 하셨으나 나라 사람이 폐백幣帛을 보내 불렀으므로 이에 나라로 돌아오셨다.”라고 하였다.
두예杜預에 “이때 나라에서 나라로 돌아오시니 이 바로잡혀 이 각각 제자리를 찾았다.”라고 한 것이 바로 이것이다.



논어주소(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