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3)

논어주소(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8. 曾子曰
吾聞諸夫子하니 孟莊子之孝也 其他可能也어니와 其不改父之臣與父之政 是難能也니라
[注]馬曰 孟莊子 魯大夫仲孫
謂在諒陰之中 父臣及父政 雖有不善者라도 不忍改也
[疏]‘曾子曰 吾聞諸夫子 孟莊子之孝也 其他可能也 其不改父之臣與父之政 是難能也’ ○正義曰 : 此章論魯大夫仲孫(連)[速]之孝行也.
言其他哭泣之哀, 齊斬之情, 饘粥之食, 他人可能及之也, 其在諒陰之中, 父臣及父政, 雖有不善者, 不忍改之也, 是他人難能也.


증자曾子가 말하였다.
“내가 부자夫子께 들으니, ‘맹장자孟莊子효행孝行 중에 다른 것은 〈쉽게〉 할 수 있으나, 그가 아버지의 신하와 아버지의 정치를 바꾸지 않은 것은 하기 어렵다.’고 하셨다.”
마왈馬曰 : 맹장자孟莊子나라 대부大夫 중손속仲孫速이다.
그가 양음諒陰(居喪) 중에 있는 동안, 아버지의 신하와 아버지의 정사에 비록 불선不善한 것이 있어도 차마 고칠 수 없었던 것을 이른다.
[曾子曰 吾聞諸夫子 孟莊子之孝也 其他可能也 其不改父之臣與父之政 是難能也] ○정의왈正義曰 : 이 나라 대부大夫 중손속仲孫速효행孝行을 논한 것이다.
그 밖에 하며 눈물을 흘려 슬픔을 드러내고, 자최복齊衰服이나 참최복斬衰服을 입어 〈어버이의〉 은정恩情에 보답하고, 〈3년 동안〉 죽을 먹은 것은 다른 사람도 미칠 수 있으나, 그가 거상居喪 중에 있는 동안, 아버지의 신하와 아버지의 정사에 비록 불선不善한 것이 있어도 차마 고칠 수 없었던 것은 다른 사람들이 하기 어려운 것이라는 말이다.


역주
역주1 (連)[速] : 저본에는 ‘連’으로 되어있으나, “‘連’은 ‘速’이 되어야 한다.”라고 한 阮元의 校勘記에 의거하여 ‘速’으로 바로잡았다. 아래도 같다.

논어주소(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