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2)

논어주소(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9. 子言衛靈公之無道也러시니 康子曰
께서 영공靈公무도無道함을 말씀하시니, 계강자季康子가 말하였다.
夫如是로되 奚而不喪이닛고
“이와 같은데도 어찌하여 하지 않습니까?”
孔子曰
공자孔子께서 말씀하셨다.
仲叔圉治賓客하고 祝鮀治宗廟하고 王孫賈治軍旅하니
중숙어仲叔圉빈객賓客을 다스리고, 축타祝鮀종묘宗廟를 다스리고, 왕손가王孫賈군려軍旅를 다스립니다.
夫如是어니 奚其喪이리오
이와 같으니 어찌 망하겠습니까?”
[注]孔曰 言雖無道 所任者各當其才하니 何爲當亡이리오
공왈孔曰 : 비록 무도無道하였으나, 〈신하들에게〉 맡긴 직책이 각각 그 재능에 맞으니 어찌 반드시[當] 하겠느냐는 말이다.
[疏]‘子言’至‘其喪’
의 [子言]에서 [其喪]까지
○正義曰 : 此章言治國在於任材也.
정의왈正義曰 : 이 치국治國인재人材임용任用하는 데 달렸음을 말한 것이다.
‘子言衛靈公之無道也 康子曰 夫如是 奚而不喪’者, 喪, 亡也.
[子言衛靈公之無道也 康子曰 夫如是 奚而不喪] 함이다.
奚, 何也.
이다.
夫子因言衛靈公之無道, 季康子乃問之曰 “夫靈公無道如是, 何爲而國不亡乎.”
부자夫子께서 영공靈公무도無道함을 말씀하셨기 때문에 계강자季康子가 “영공靈公무도無道함이 이와 같은데도 어찌하여 나라가 망하지 않습니까?”라고 물은 것이다.
‘孔子曰 仲叔圉治賓客 祝鮀治宗廟 王孫賈治軍旅 夫如是 奚其喪’者, 言君雖無道, 有此三人, 所任者各當其才, 何爲當亡.
[孔子曰 仲叔圉治賓客 祝鮀治宗廟 王孫賈治軍旅 夫如是 奚其喪] 임금은 비록 무도無道하였지만 이 세 사람이 있어 맡은 일들이 각각 그 재능에 맞았으니 어찌 반드시 망하겠느냐고 말씀하신 것이다.

논어주소(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