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3)

논어주소(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孔子曰
공자孔子께서 말씀하셨다.
君子有三戒하니 少之時 血氣未定이라 戒之在色하고 及其壯也하얀 血氣方剛이라 戒之在鬪하고 及其老也하얀 血氣旣衰 戒之在得이니라
군자君子가 세 가지 경계할 것이 있으니, 소년시기少年時期에는 혈기血氣가 안정되지 않았으므로 경계할 것이 여색女色에 있고, 장년기에 미쳐서는 혈기가 한창 강성하므로 경계할 것이 쟁투爭鬪에 있고, 노년기老年期에 미쳐서는 혈기가 이미 쇠하였으므로 경계할 것이 탐득貪得(貪慾)에 있다.”
[注]孔曰 得 貪得이라
공왈孔曰 : 이득利得을 탐함이다.
[疏]‘孔子’至‘在得’
의 [孔子]에서 [在得]까지
○正義曰 : 此章言君子之人, 自少及老, 有三種戒愼之事也.
정의왈正義曰 : 이 군자君子소년기少年期로부터 노년기老年期에 미치기까지 세 가지 경계警戒하고 근신謹愼할 일이 있음을 말한 것이다.
‘少之時 血氣未定 戒之在色’者, 少, 謂人年二十九以下.
[少之時 血氣未定 戒之在色] 는 사람의 나이 29세 이하를 이른다.
血氣猶弱, 筋骨未定, 貪色則自損,
혈기가 아직 약하여 근골筋骨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니, 여색女色을 탐하면 자신을 해친다.
故戒之.
그러므로 여색女色을 경계해야 한다.
‘及其壯也 血氣方剛 戒之在鬪’者, 壯, 謂氣力方當剛强. 喜於爭鬪,
[及其壯也 血氣方剛 戒之在鬪] 기력氣力이 한창 강강剛强하여 쟁투爭鬪하기를 좋아한다.
故戒之.
그러므로 쟁투爭鬪를 경계해야 한다.
‘及其老也 血氣旣衰 戒之在得’者, 老, 謂五十以上.
[及其老也 血氣旣衰 戒之在得] 는 50세 이상을 이른다.
得, 謂貪得.
은 이익을 탐함을 이른다.
血氣旣衰, 多好聚斂,
혈기血氣가 이미 쇠하여 재물財物 모으기를 많이 좋아한다.
故戒之.
그러므로 탐득을 경계해야 한다.

논어주소(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