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3)

논어주소(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3. 叔孫武叔語大夫於朝
숙손무숙叔孫武叔조정朝廷에서 대부大夫들에게
[注]馬曰 魯大夫叔孫州仇
마왈馬曰 : 〈숙손무숙叔孫武叔은〉 나라 대부大夫 숙손주구叔孫州仇이다.
이다.
말하였다.
子貢賢於仲尼하니라
자공子貢중니仲尼보다 훌륭하다.”
子服景伯以告子貢한대 子貢曰
자복경백子服景伯이 이 말을 자공子貢에게 하니, 자공子貢이 말하였다.
譬之宮牆컨대 賜之牆也及肩이라 闚見室家之好어니와 夫子之牆數仞이라 不得其門而入이면 不見宗廟之美 百官之富니라
궁실宮室과 담에 비유하면 나의 담은 어깨 높이여서 실가室家(邸宅)의 좋음을 엿볼 수 있지만, 부자夫子의 담은 몇 길을 높이여서 그 대문大門을 찾아 들어가지 않으면 종묘宗廟의 아름다움과 백관百官부성富盛(풍부하고 성대함)함을 볼 수 없다.
得其門者或寡矣
그 대문을 찾은 자가 아마도 적을 것이니,
[注]包曰 七尺曰仞이라
포왈包曰 : 7(길)이라 한다.
夫子之云 不亦宜乎
부자夫子(叔孫武叔)의 말이 당연하지 않은가?”
[注]包曰 夫子 謂武叔이라
포왈包曰 : 부자夫子무숙武叔을 이른다.
[疏]‘叔孫’至‘宜乎’
의 [叔孫]에서 [宜乎]까지
○正義曰 : 此章亦明仲尼之德也.
정의왈正義曰 : 이 중니仲尼을 밝힌 것이다.
‘叔孫武叔語大夫於朝曰 子貢賢於仲尼’者, 叔孫武叔, 魯大夫.
[叔孫武叔語大夫於朝曰 子貢賢於仲尼] 숙손무숙叔孫武叔나라 대부大夫이다.
有時告語諸大夫於朝中曰 “子貢賢才過於仲尼.”
이때 조정朝廷 안에서 여러 대부大夫들에게 “자공子貢현능賢能재지才智중니仲尼보다 지나친다.”라고 말한 것이다.
‘子服景伯以告子貢’者, 景伯, 亦魯大夫子服何也.
[子服景伯以告子貢] 자복경백子服景伯나라 대부大夫 자복하子服何이다.
以武叔之言告之子貢也.
숙손무숙叔孫武叔의 말을 자공子貢에게 한 것이다.
‘子貢曰 譬之宮牆 賜之牆也及肩 闚見室家之好 夫子之牆數仞 不得其門而入 不見宗廟之美 百官之富’者,
[子貢曰 譬之宮牆 賜之牆也及肩 闚見室家之好 夫子之牆數仞 不得其門而入 不見宗廟之美 百官之富]
子貢聞武叔之言己賢於仲尼, 此由君子之道不可小知, 故致武叔有此言.
자공子貢은, 자기를 중니仲尼보다 훌륭하다고 한 숙손무숙叔孫武叔의 말을 듣고서, 이것은 군자君子는 작은 것으로써 알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숙손무숙叔孫武叔이 이런 말을 한 것으로 여겨,
乃為之擧喻曰 “譬如人居之宮, 四圍各有牆,
비유를 들어, “비유하자면 사람이 사는 집에 사면에 담이 있는 것과 같다.
牆卑則可闚見其在內之美, 猶小人之道可以小知也. 牆高則不可闚見在內之美, 猶君子之道不可小知也.
담이 낮으면 담 안에 있는 〈집의〉 아름다움을 엿볼 수 있으니, 이는 소인小人는 작은 것으로써 알 수 있는 것과 같고, 담이 높으면 담 안에 있는 〈집의〉 아름다움을 볼 수 없으니, 이는 군자君子는 작은 것으로써 알 수 없는 것과 같다.
今賜之牆也纔及人肩, 則人闚見牆內室家之美好, 夫子之牆, 高乃數仞.
지금 나의 담은 겨우 사람 어깨 높이여서 담 안의 실가室家미호美好를 엿볼 수 있으나, 부자夫子의 담은 높이가 몇 길이다.
七尺曰仞.
7을 ‘’이라 한다.
若人不得其門而入, 則不見宗廟之美備, 百官之富盛也.”
만약 사람들이 그 문을 찾아 들어가지 않으면 종묘宗廟미비美備함과 백관百官부성富盛함을 볼 수 없다.”라고 한 것이다.
‘得其門者或寡矣’者,言夫聖閾非凡可及,
[得其門者或寡矣] 성인聖人의 문지방은 범인凡人이 미칠 수 있는 곳이 아니다.
故得其門而入者或少矣.
그러므로 그 문을 찾아 들어간 자가 아마도 적을 것이라고 말한 것이다.
‘夫子之云 不亦宜乎’者, 夫子, 謂武叔.
[夫子之云 不亦宜乎] 부자夫子숙손무숙叔孫武叔을 이른다.
以此論之, 卽武叔云 “子貢賢於仲尼.” 亦其宜也, 不足怪焉.
이로써 논하면 “자공子貢중니仲尼보다 훌륭하다.”고 한 숙손무숙叔孫武叔의 말 또한 당연하니, 괴이하게 여길 게 없다.
○注‘馬曰 魯大夫叔孫州仇 武 諡’
의 [馬曰 魯大夫叔孫州仇 武 諡]
○正義曰 : 案世本, 州仇, 公子叔六世孫叔孫不敢子也.
정의왈正義曰 : 《세본世本》을 고찰하면 숙손주구叔孫州仇공자숙아公子叔牙의 6세손世孫 숙손불감叔孫不敢의 아들이다.
春秋定十年 “秋, 叔孫州仇‧仲孫何忌帥師圍郈.” 左傳曰 “武叔懿子圍郈.” 是知叔孫武叔卽州仇也.
춘추春秋정공定公 10년에 “가을에 숙손주구叔孫州仇중손하기仲孫何忌가 군대를 거느리고 가서 를 포위하였다.”라고 하였는데,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에 “무숙의자武叔懿子를 포위하였다.”라고 하였으니, 이로써 숙손무숙叔孫武叔이 바로 숙손주구叔孫州仇임을 알 수 있다.
諡法云 “剛强直理曰武.”
시법諡法〉에 “굳세어 욕심이 없고 도리가 곧은 것을 라 한다.”라고 하였다.
역주
역주1 (此)[牙] : 저본에는 ‘此’로 되어있으나, “浦鏜이 ‘叔此는 叔牙의 잘못이다.’라고 하였다.”라고 한 阮元의 校勘記에 의거하여 ‘牙’로 바로잡았다.

논어주소(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