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2)

논어주소(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7. 子在川上曰
逝者如斯夫ᄂ저
不舍晝夜로다
[注]包曰 逝 往也
言凡往也者 如川之流
[疏]‘子在川上曰 逝者如斯夫 不舍晝夜’
○正義曰 : 此章記孔子感歎時事旣往, 不可追復也.
逝, 往也.
夫子因在川水之上, 見川水之流迅速, 且不可追復,
故感之而興歎, 言凡時事往者如此川之流夫, 不以晝夜而有舍止也.


께서 냇가에 계시면서 말씀하셨다.
“가는 것이 이와 같구나.
낮이나 밤이나 그치지 않는구나.”
포왈包曰 : (감)이다.
가는 모든 것은 냇물의 흐름과 같음을 말한 것이다.
의 [子在川上曰 逝者如斯夫 不舍晝夜]
정의왈正義曰 : 이 공자孔子께서 시사時事가 이미 지나가서 다시 되돌릴 수 없음을 탄식하신 말씀을 기록한 것이다.
는 감이다.
부자夫子께서 냇가에 계시면서 냇물의 흐름이 매우 빠르고, 또 되돌릴 수 없음을 보셨다.
그러므로 느낌이 일어 탄식歎息하신 것이니, 모든 시사時事가 지나가는 것이 이 냇물의 흐름과 같아서 낮이나 밤이나 그치지 않는다고 말씀하신 것이다.



논어주소(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