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3)

논어주소(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 子曰
色厲而內荏
[注]孔曰 荏 柔也
外自矜厲而內柔佞이라
譬諸小人컨대 猶穿窬之盜也與ᄂ저
[注]孔曰 為人如此 猶小人之有盜心이라
穿 穿壁이요 窬牆이라
[疏]‘子曰 色厲而內荏 譬諸小人 其猶穿窬之盜也與’
○正義曰 : 此章疾時人體與情反也.
厲, 矜莊也. 荏, 柔佞也.
穿, 穿壁, 窬, 窬牆也. 言外自矜厲, 而內柔佞. 為人如此,
譬之猶小人外雖持正, 內常有穿壁窬牆竊盜之心也與.


께서 말씀하셨다.
“얼굴빛은 엄숙하되 내심內心유약柔弱한 것을
공왈孔曰 : 유약柔弱함이다.
외면外面은 비록[自] 긍려矜厲(장중하고 엄숙함)하지만 내면內面유약柔弱해 남에게 아첨함을 이른다.
소인小人에 비유하면 천유穿窬의 도둑과 같다.”
공왈孔曰 : 사람됨이 이와 같다면 소인小人도심盜心을 가진 것과 같다.
穿은 벽을 뚫음이고, 는 담을 넘음이다.
의 [子曰 色厲而內荏 譬諸小人 其猶穿窬之盜也與]
정의왈正義曰 : 이 은 당시 사람들의 몸과 마음이 상반相反됨을 미워한 것이다.
는 장중하고 엄숙함이고, 은 유약하여 아첨함이다.
穿은 벽을 뚫고 〈들어가 도둑질함이고,〉 는 담을 넘어 〈들어가 도둑질함이다.〉 외면外面은 비록[自] 장중하고 엄숙하지만 내면內面유약柔弱해 남에게 아첨함을 말한다.
사람됨이 이와 같다면 비유하건대 소인小人이 겉으로는 비록 정도를 지키지만 속으로는 항상 벽을 뚫거나 담을 넘어 〈들어가서〉 도둑질하려는 마음이 있는 것과 같다.


역주
역주1 (為)[謂] : 底本에는 ‘爲’로 되어있으나, 四庫全書本에 의거하여 ‘謂’로 바로잡았다.
역주2 : 《論孟虛字集釋》 ‘其’ 조에 “其는 則(이면, 그렇다면)과 同義로 推說(추측하는 말)을 표현하는 關係詞이다.”라고 하였다.

논어주소(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