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1)

논어주소(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2. 子曰
께서 말씀하셨다.
人而無信이면 不知其可也케라
“사람으로서 신용이 없으면 그가 〈행세行世(處世)할〉 수 있을는지 모르겠다.”
[注]孔曰 人而無信이면 其餘終無可
공왈孔曰:사람으로서 신용이 없으면 그 밖에 〈다른 재능이 있다 하더라도〉 끝내 행세할 수 없다.
大車無輗하며 小車無軏이면 其何以行之哉리오
큰 수레에 끌채 끝의 횡목橫木이 없고 작은 수레에 멍에 걸이가 없다면 그 수레가 어떻게 길을 갈 수 있겠는가?”
[注]包曰 大車 牛車
포왈包曰:대거大車우거牛車이다.
輗者 轅端橫木이니 以縛軛이라
는 끌채 끝에 가로 댄 나무로 멍에를 묶는 것이다.
小車 駟馬車
소거小車사마거駟馬車이다.
軏者 轅端上曲鉤衡이라
은 끌채 끝에 위로 고부라진 (멍에) 걸이이다.
[疏]‘子曰’至‘之哉’
의 [子曰]에서 [之哉]까지
○正義曰:此章明信不可無也.
○正義曰:이 장은 신용이 없어서는 안 됨을 밝힌 것이다.
‘人而無信 不知其可也’者, 言人而無信, 其餘雖有他才, 終無可也.
[人而無信 不知其可也] 사람으로서 신용이 없으면 그 밖에 다른 재능이 있다 하여도 끝내 행세할 수 없다는 말이다.
‘大車無輗 小車無軏 其何以行之哉’者, 此爲無信之人作譬也.
[大車無輗 小車無軏 其何以行之哉] 이것은 신의가 없는 사람을 비유한 것이다.
大車, 牛車.
대거大車우거牛車이다.
輗, 轅端橫木以縛軛駕牛領者也.
는 끌채 끝에 가로 댄 나무로 멍에를 묶어서 소의 목에 메우는 것이다.
小車, 駟馬車.
소거小車사마거駟馬車이다.
軏者, 轅端上曲鉤衡以駕兩領者也.
은 끌채 끝에 위로 고부라진 걸이로 두 복마服馬의 목에 메우는 것이다.
大車無輗, 則不能駕牛, 小車無軏, 則不能駕馬, 其車何以得行之哉.
대거大車가 없으면 소를 메울 수 없고, 소거小車이 없으면 말을 메울 수 없으니, 그 수레가 어찌 길을 갈 수 있겠는가?
言必不能行也.
결코 갈 수 없다는 말이다.
以喩人而無信, 亦不可行也.
이로써 사람으로서 신용이 없으면 또한 행세할 수 없음을 비유한 것이다.
[疏]○注 ‘包曰’至‘鉤衡’
의 [包曰]에서 [鉤衡]까지
○正義曰:云 ‘大車 牛車’者, 冬官考工記 “車人爲車, 大車崇九尺.” 鄭注云 “大車, 平地載任之車, 者也.”
○正義曰:[大車 牛車] 《주례周禮》 〈동관冬官 고공기考工記〉에 “거인車人이 수레를 만드는데, 대거大車는 높이가 9이다.”라고 하였는데, 정현鄭玄에 “대거大車는 평지에서 짐을 싣는 수레로 바퀴통[轂]의 지름이 1 5이다.” 하였다.
其駕牛, 故酒誥曰 “肇牽車牛, 遠服賈用.”
이 수레에는 소를 메우기 때문에 《서경書經》 〈주고酒誥〉에 “비로소 우거牛車를 끌고 멀리 나가 장사를 한다.”고 하였다.
故曰 “大車, 牛車也.”
그러므로 “대거大車우거牛車이다.”라고 한 것이다.
說文云 “輗, 大車轅端持衡者.” “軛轅前也.” 是輗者, 轅端橫木以縛軛者也.
설문해자說文解字》에 “는 큰 수레의 끌채 끝에 부착附着한 가로 댄 나무(持衡)이다”, “은 끌채 앞에 있는 〈멍에〉이다.”라고 하였으니, 이 는 끌채 끝에 가로 댄 나무로 멍에를 묶는 곳이다.
云 ‘小車 ’者, 考工記 ‘兵車’‧‘田車’‧‘乘車’也, 皆駕駟馬,
[小車 駟馬車] 〈고공기考工記〉에 의하면 ‘병거兵車’‧‘전거田車’‧‘승거乘車’는 모두 사마駟馬를 메운다.
故曰 “駟馬車也.”
그러므로 사마거駟馬車라고 한 것이다.
說文云 “軏者, 車轅端者.” 考工記云 “.” 注云 “馬高八尺.
설문해자說文解字》에 “은 수레의 끌채 끝에 부착附着한 가로 댄 나무이다.” 하였고, 〈고공기考工記〉에 “국마國馬가 끄는 수레의 (작은 수레의 끌채)는 깊이가 4척 7촌이다.” 하였는데, 그 주에 “말의 높이가 8척이다.
兵車‧乘車, 加七寸, 又幷此輈深, 則衡高八尺七寸也.
병거兵車승거乘車의 높이 3척 3촌에 의 높이 7촌을 보태고, 또 여기에 의 깊이 〈4척 7촌을〉 보태면 의 높이가 8척 7촌이다.
除馬之高, 則餘七寸, 爲衡頸之間.” 是輈在衡上也.
여기에서 말의 높이를 빼면 7촌이 남는데, 이것이 의 간격이다.”라고 하였으니, 그렇다면 위에 있는 것이다.
轅從軫以前, 稍曲而上至衡, 則居衡之上而嚮下鉤之.
으로부터 앞으로 나오면서 약간 구부러져 위로 에 이르니, 의 위에서 아래로 향하여 〈멍에를〉 건다.
衡則橫居輈下, 是者, 名軏也.
아래에 가로로 있으니, 이것이 ‘원단상곡구형轅端上曲鉤衡’으로 이름은 이다.
역주
역주1 服馬 : 古代에는 1車에 駟馬를 메웠는데, 가운데서 수레를 끄는 두 마리 말을 服馬라 하고, 복마가 지치면 교체하기 위해 좌우에 멘 두 마리 말을 驂馬라 한다.
역주2 轂長半柯 : 轂은 바퀴의 중앙에 굴대를 꿰고 바퀴살을 꽂는 바퀴통이고, 長은 直徑이니, 곧 바퀴통의 직경이 1척 5촌이란 말이다. 柯는 도끼 자루인데. 길이가 3尺이다. 《周禮》 〈考工記 車人〉에 “車工이 수레를 만들 때, 길이 3尺, 너비 3寸, 두께 1촌 5분인 도끼자루를 자[尺度]로 삼는다.[車人爲車 柯長三尺 博三寸 厚一寸有半]”고 하였는데, 鄭玄의 注에 “柯長三尺은 도끼자루를 이르는데, 이 도끼자루로 尺度를 삼는 것이다.[柯長三尺 謂斧柄 因以爲度]”라고 한 鄭衆의 說을 인용해 소개하였다.
역주3 駟馬車 : 네 마리 말이 끄는 兵車‧田車‧乘車이다.
역주4 持衡 : 持는 着의 뜻이니, 끌채 끝에 부착한 衡이다.
역주5 國馬之輈 深四尺有七寸 : 國馬는 국가에서 飼養한 種馬‧戎馬‧齊馬‧道馬 등으로 키가 8尺인 말을 이른다. 輈는 小車의 끌채이다. 大車의 끌채는 轅이라 한다. 深四尺有七寸은 輈端의 가장 높은 곳이 地面과의 거리가 4尺 7寸이라는 말인 듯하다.
역주6 軹崇三尺有三寸 : 軹는 굴대를 꿰는 구멍인데, 軹와 地面과의 거리가 3척 3촌이라는 말인 듯하다.
역주7 : 車後의 橫木이란 설도 있고, 車箱을 받치고 있는 네 개의 橫木이란 설도 있다.
역주8 : 車箱과 굴대를 연결하는 伏兎이다.
역주9 轅端上曲鉤衡 : 轅은 끌채 끝에 위로 고부라진 衡(멍에) 걸이이다. 《圖書編》에 “輈車(小車)의 뒤에서 앞으로 나온 길이 1丈 4尺 4寸의 끌채 또한 ‘轅’이라 한다. 끌채의 끝을 높고 고부장하게 만들고 橫木을 설치하여 말을 메우는 것을 ‘衡’ 또는 ‘輗’라 한다.[輈車從車後至前 長丈四尺四寸 亦曰轅 輈之端高曲而施橫木而駕馬者曰衡 又曰輗]”고 하였다.

논어주소(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