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3)

논어주소(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 子張問行한대 子曰
자장子張(자기의 를 행함)에 대해 묻자, 께서 말씀하셨다.
言忠信하고 行篤敬이면 雖蠻貊之邦이라도 行矣어니와 言不忠信하고 行不篤敬이면 雖州里 行乎哉
“말이 충신忠信하고 행실이 독경篤敬하면 비록 남만南蠻이나 북맥北貊에 가더라도 행할 수 있지만, 말이 충신忠信하지 않고 행실이 독경篤敬하지 않으면 비록 주리州里(故鄕)라 하더라도 행할 수 있겠는가?
[注]鄭曰 萬二千五百家為州 五家為隣이요 五隣為里
정왈鄭曰 : 12,500이고, 5이고 5이다.
行乎哉 言不可行이라
행호재行乎哉는 행할 수 없다는 말이다.
立則見其參於前也하며 在輿則見其倚於衡也 夫然後行이니라
서 있을 때에는 그것(忠信‧독경篤敬)이 앞에 나란히 벌여 있음을 보아야 하고, 수레에 있을 때에는 그것이 (멍에)에 기대어 있음을 보아야 하니, 그런 뒤에야 행할 수 있다.”
[注]包曰 衡 軛也
포왈包曰 : (멍에)이다.
言思念忠信하야 立則常想見參然在目前하고 在輿則若倚車軛이라
충신忠信을 생각하여, 서 있을 때에는 항상 눈앞에 그것이 나란히 벌여 있어 보이는 것처럼 상상하고, 수레에 있을 때에는 그것이 거액車軛(멍에)에 기대어 있어 보이는 것처럼 〈상상함이다.〉
子張書諸紳하다
자장子張이 이 말씀을 (큰 띠)에 기록하였다.
[注]孔曰 紳 大帶
공왈孔曰 : 은 큰 띠이다.
[疏]‘子張’至‘諸紳’
의 [子張]에서 [諸紳]까지
○正義曰 : 此一章言可常行之行也.
정의왈正義曰 : 이 한 은 항상 행할 수 있는 행실을 말한 것이다.
‘子張問行’者, 問於夫子, 何如則可常行.
[子張問行] 부자夫子께 어떻게 하면 항상 행할 수 있느냐고 물은 것이다.
‘子曰 言忠信 行篤敬 雖蠻貊之邦行矣 言不忠信 行不篤敬 雖州里行乎哉’者,
[子曰 言忠信 行篤敬 雖蠻貊之邦行矣 言不忠信 行不篤敬 雖州里行乎哉]
孔子答, 言必當言盡忠誠, 不欺於物, 行唯敦厚而常謹敬, 則雖蠻貊遠國, 其道行矣.
공자孔子께서 “말은 반드시 말할 때 충성을 다하여 남을 속이지 않고, 행실은 오직 돈후敦厚하여 항상 삼가고 공경해야 하니, 그리하면 비록 먼 남만南蠻이나 북맥北貊의 나라에 가더라도 나의 를 행할 수 있지만
反此, 雖州里近處而行乎哉. 言不可行也.
이와 반대로 하면 비록 가까운 주리州里에서인들 행할 수 있겠느냐?”고 대답하신 것이니, 행할 수 없음을 말한 것이다.
‘立則見其參於前也 在輿則見其倚於衡也 夫然後行’者, 輿, 是車輿也. 衡, 軛也.
[立則見其參於前也 在輿則見其倚於衡也 夫然後行] 輿는 바로 수레이고, 이다.
言常思念忠信篤敬, 立則想見參然在目前, 在輿則若倚車軛. 夫能如是, 而後可行.
항상 충신忠信독경篤敬을 생각하여, 서 있을 때에는 눈앞에 그것이 벌여 있어 보이는 것처럼 상상하고, 수레에 있을 때에는 그것이 거액車軛(멍에)에 기대어 있어 보이는 것처럼 상상함이니, 이와 같이 할 수 있은 뒤에야 행할 수 있다는 말이다.
‘子張書諸紳’者, 紳, 大帶也.
[子張書諸紳] 대대大帶이다.
子張以孔子之言書之紳帶, 意其佩服無忽忘也.
자장子張공자孔子의 말씀을 띠에 기록한 것은 그 말씀을 마음에 깊이 새겨 잊지 않기로 생각한 것이다.
○注‘鄭曰’至‘為里’
의 [鄭曰]에서 [為里]까지
○正義曰 : 周禮大司徒職云 “五家為比, 五比為閭, 四閭為族, 五族為黨, 五黨為州.” 是二千五百家為州也.
정의왈正義曰 : 《주례周禮》 〈대사도大司徒〉에 “5이고, 5이며, 4이고, 5이며 5이다.”라고 하였으니, 이에 의거하면 2,500이다.
今云萬二千五百家為州, 誤也.
지금 “12,500이다.”라고 한 것은 오류誤謬이다.
云‘五家為隣 五隣為里’, 遂人職文也.
[五家為隣 五隣為里] 《주례周禮》 〈지관地官 수인遂人〉의 글이다.
○注‘紳 大帶’
의 [紳 大帶]
○正義曰 : 以帶束腰, 垂其餘以為飾, 謂之紳.
정의왈正義曰 : 띠를 허리에 매고 남은 부분을 아래로 늘어뜨려 장식으로 삼는 것을 이라 한다.
玉藻說帶云 “大夫大帶.” 是一名大帶也.
예기禮記》 〈옥조玉藻〉에 띠[帶]를 설명하기를 “대부大夫대대大帶를 띤다.”라고 하였는데, 이것(紳)의 일명一名대대大帶이다.
玉藻稱 “天子素帶, 朱裏, . 諸侯素帶, 不朱裏而終辟. 大夫素帶, . 士練帶, . 居士錦帶. 弟子縞帶.
옥조玉藻〉에 “천자天子는 흰 띠를 띠는데, 붉은 천으로 안을 대고, 띠의 윗부분부터 끝부분까지 무늬가 있는 비단으로 가선을 두르며, 제후諸侯는 흰 띠를 띠는데, 붉은 천으로 안을 대지 않고 〈흰 천으로 안을 대며,〉 띠의 윗부분부터 끝부분까지 무늬가 있는 비단으로 가선을 두르며, 대부大夫는 흰 띠를 띠는데, 늘어뜨린 부분에만 비단으로 가선을 두르며, 는 익힌 백견白絹으로 만든 띠를 띠는데, 두 측면側面을 꿰매고 늘어진 부분에만 비단으로 가선을 두르며, 거사居士금대錦帶를 띠고, 제자弟子(學生)는 호대縞帶를 띤다.
. 三寸, 長齊於帶.
천자天子의 띠로부터 제자弟子의 띠까지〉 모두 띠를 매는 곳은 모두 실로 짜는데[組], 그 너비가 3치이고, 띠를 맨 뒤에 아래로 늘어뜨리는 〈의〉 길이는 (紳)의 길이와 같다.
紳長制, 士三尺, 有司二尺有五寸.
의 길이의 제도는 는 3, 유사有司는 2 5이다.
子游曰 “. 紳‧韠‧結三齊.
자유子游가 말하기를 “띠의 아랫부분을 3등분하면 의 길이가 3분의 2를 차지한다.”라고 하였으니, (蔽膝)과 (組) 등 세 가지의 길이가 같은 것이다.
大夫大帶四寸,
대부大夫대대大帶는 너비가 4치이다.
, 君朱綠, 大夫玄華,
띠의 장식[雜帶]은 군왕君王주색朱色녹색綠色을 사용(帶에는 주색朱色으로 가선을 두르고, 에는 녹색綠色으로 가선을 두름)하고, 대부大夫현색玄色화색華色(黃色)을 사용한다.
士緇辟. 二寸, 再繚四寸.
는 검은 천으로 가선을 두르고, 띠의 너비가 2치인데, 허리에 두 번 돌리면 4치가 된다.
.” 此紳帶制也.
모든 띠에는 굵은 실로 거칠게 꿰맨 흔적만 있고, 가는 실로 정교하게 바느질한 흔적은 없다.”라고 하였으니, 이것이 신대紳帶의 제도이다.
역주
역주1 終辟 : 띠의 윗부분부터 끝부분까지 채색 비단으로 가선을 둘러 장식함이다.
역주2 辟垂 : 허리에 매고 남은 부분을 아래로 늘어뜨린 부분에 가선을 둘러 장식함이다.
역주3 率 下辟 : 率은 繂과 同意이니, 곧 띠의 두 측면은 꿰매고 늘어뜨린 부분에만 가선을 두름이다.
역주4 (紉)[紐]約用組 : 紉은 《禮記正義》에 의거하여 紐로 바로잡았다. 紐約은 묶음이니, 곧 띠를 매는 곳을 실로 짬[組]이다.
역주5 參分帶下 紳居二焉 : 띠의 아랫부분을 3등분하면 紳이 3분의 2를 차지한다는 말이다.
역주6 雜帶 : 가선을 둘러 띠를 장식함이다.
역주7 帶有率 無箴功 : 箴功은 정세하게 바느질한 것이니, 곧 띠에는 굵은 실로 꿰맨 곳만 있고, 가는 실로 정세하게 바느질한 흔적이 없다는 말이다.
역주8 (乏)[之] : 저본에는 ‘乏’으로 되어있으나, 四庫全書本에 의거하여 ‘之’로 바로잡았다.

논어주소(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