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1)

논어주소(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 子曰
께서 말씀하셨다.
道之以政하고
“백성을 정사政事로써 유도誘導하고
[注]孔曰 政 謂法敎
공왈孔曰:법제法制교령敎令을 이른다.
齊之以刑이면
형벌刑罰로써 가지런히 하면
[注]馬曰 齊整之以刑罰이라
마왈馬曰:형벌刑罰로써 백성을 정제整齊(바로잡아 가지런히 함)함이다.
民免而無恥니라
백성들이 구차히 형벌은 면하되 부끄러워함이 없다.
[注]孔曰 免 苟免이라
공왈孔曰:은 구차히 형벌을 면하기를 꾀함이다.
道之以德하고
덕으로써 유도誘導하고
[注]包曰 德 謂道德이라
포왈包曰:도덕道德을 이른다.
齊之以禮 有恥且格이니라
로써 가지런히 하면 백성들은 부끄러워함이 있고 또 바른 사람이 될 것이다.”
[注]格 正也
은 바르게 됨이다.
[疏]‘子曰’至‘且格’
의 [子曰]에서 [且格]까지
○正義曰:此章言爲政以德之效也.
○正義曰:이 장은 으로써 정치를 한 효과를 말한 것이다.
‘道之以政’者, 政, 謂法敎, 道, 謂化誘, 言化誘於民以法制敎命也.
[道之以政] 법제法制교명敎命을 이르고, 교화敎化유도誘導함을 이르니, 백성을 법제와 교명으로 교화해 유도함을 말한다.
‘齊之以刑’者, 齊, 謂齊整, 刑, 謂刑罰, 言道之以政而民不服者, 則齊整之以刑罰也.
[齊之以刑] 제정齊整(가지런함)을 이르고 형벌刑罰을 이르니, 법교法敎로써 유도하였으나 복종하지 않는 백성은 형벌로써 가지런히 함을 말한다.
‘民免而無恥’者, 免, 苟免也, 言君上化民, 不以德而以法制刑罰, 則民皆巧詐苟免, 而心無愧恥也.
[民免而無恥] 은 구차히 면함이니, 군상君上이 백성을 화유化誘하기를 으로써 하지 않고 법제法制형벌刑罰로써 하면 백성들은 모두 교묘한 방법으로 속여 구차히 〈형벌을〉 면하려고만 하고 마음에 부끄러워함이 없다는 말이다.
‘道之以德 齊之以禮 有恥且格’者, 德, 謂道德, 格, 正也, 言君上化民, 必以道德.
[道之以德 齊之以禮 有恥且格] 도덕道德을 이르고, 이니, 군상君上이 백성을 화유化誘하기를 반드시 도덕으로써 해야 한다는 말이다.
民或未從化, 則制禮以齊整, 使民知有禮則安, 失禮則恥.
백성 중에 혹 화유를 따르지 않는 자가 있으면 제정制定제정齊整시켜 백성으로 하여금 가 있으면 편안하고 를 잃으면 수치羞恥스럽다는 것을 알게 해야 한다.
如此則民有愧恥而不犯禮, 且能自脩而歸正也.
이렇게 하면 백성들은 수치심羞恥心이 있어서 를 범하지 않을 것이고, 또 스스로 몸을 닦아 바름으로 돌아온다는 말이다.

논어주소(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