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1)

논어주소(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3. 子曰
께서 말씀하셨다.
知者樂水하고
지자知者는 물을 좋아하고,
포왈包曰:지자知者는 재주와 슬기를 운용하여 세상을 다스리기를 마치 물이 흘러 멈출 줄을 모르듯이 〈끊임없이 하기를〉 좋아한다.
仁者樂山하나니
인자仁者을 좋아하니,
[注]하야 而萬物生焉이라
인자仁者이 안정되고 공고하여 절로 움직이지 않아서 만물이 생장生長하듯이 〈천하가 안정되고 동요하지 않는 것을〉 좋아한다.
知者動하고
지자知者는 움직이고
[注]包曰 日進故動이라
포왈包曰:날마다 전진前進하기 때문에 움직인다.
仁者靜하며
인자仁者는 고요하며,
[注]孔曰 無欲故靜이라
공왈孔曰:욕심이 없기 때문에 고요하다.
知者樂하고
지자知者는 즐기고
[注]鄭曰 知者 自役得其志 故樂이라
정왈鄭曰:지자知者는 스스로 노력하여 자기의 뜻을 실현하기 때문에 즐긴다.
仁者壽니라
인자仁者장수長壽한다.”
[注]包曰 性靜者多壽考
포왈包曰:성정性情이 고요한 사람은 대체로 장수한다.
[疏]‘子曰’至‘仁者壽’
의 [子曰]에서 [仁者壽]까지
○正義曰:此章初明知‧仁之性, 次明知‧仁之用, 三明知‧仁之功也.
○正義曰:이 장은 처음에는 의 특성을 밝히고, 두 번째는 의 작용을 밝히고, 세 번째는 공효功效를 밝힌 것이다.
‘知者樂水’者, 樂, 謂愛好. 言知者性好運其才知以治世, 如水流而不知已止也.
[知者樂水] 는 좋아함이니, 지자知者의 특성은 재주와 슬기를 운용하여 세상을 다스리기를 물이 흘러 멈출 줄 모르듯이 〈끊임없이 하기를〉 좋아한다는 말이다.
‘仁者樂山’者, 言仁者之性好樂如山之安固, 自然不動, 而萬物生焉.
[仁者樂山] 인자仁者의 특성은 이 안정되고 공고하여 절로 움직이지 않아서 만물이 생장하듯이 〈천하에 이택利澤을 끼치기를〉 좋아한다는 말이다.
‘知者動’者, 言知者常務進, 故動.
[知者動] 지자知者는 항상 전진前進하기를 힘쓰기 때문에 움직인다는 말이다.
‘仁者靜’者, 言仁者本無貪欲, 故靜.
[仁者靜] 인자仁者는 본래 탐욕이 없기 때문에 고요하다는 말이다.
‘知者樂’者, 言知者役用才知, 成功得志, 故歡樂也.
[知者樂] 지자知者는 재주와 슬기를 운용하여 을 이루고 뜻을 실현하기 때문에 즐긴다는 말이다.
‘仁者壽’者, 言仁者少思寡欲, 性常安靜, 故多壽考也.
[仁者壽] 인자仁者는 생각과 탐욕이 적어 성정性情이 항상 편안하고 고요하기 때문에 대체로 장수한다는 말이다.
역주
역주1 知者……如水流而不知已 : 皇侃의 《論語義疏》에 “智者는 지혜를 운용하여 사람들을 感化시키기를 물이 흘러 그치지 않듯이 〈끊임없이 하기를〉 좋아한다. 그러므로 물을 좋아한다.[智者 樂運其智化物 如水之流而不息 故樂水]”고 하였다.
역주2 仁者……自然不動 : 皇侃의 《論語義疏》에 “仁人의 성품은 사방이 안정되어 산과 같이 움직이지 않기를 원한다. 그러므로 산을 좋아한다.[仁人之性 願四方安靜 如山之不動 故樂山也]”고 하였다.

논어주소(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