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1)

논어주소(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4. 子曰
께서 말씀하셨다.
非其鬼而祭之 諂也
“제사할 신이 아닌데 제사하는 것은 아첨하는 것이고,
[注]鄭曰 人神曰鬼
정왈鄭曰:사람의 을 ‘’라 한다.
非其祖考而祭之者 是諂求福이라
자기의 조고祖考가 아닌데도 제사하는 것은 을 구하기 위해 아첨하는 것이다.
見義不爲 無勇也니라
로운 일을 보고도 하지 않는 것은 용기가 없는 것이다.”
[注]孔曰 義所宜爲而不能爲 是無勇이라
공왈孔曰:의리로 보아 당연히 해야 할 바인데도 하지 않는 것은 용기가 없는 것이다.
[疏]‘子曰’至‘勇也’
의 [子曰]에서 [勇也]까지
○正義曰:此章言祭必己親, 勇必爲義也.
○正義曰:이 장은 제사는 반드시 자기의 친족親族에게 지내고, 용기는 반드시 의로운 일을 해야 함을 말한 것이다.
‘非其鬼而祭之 諂也’者, 人神曰鬼, 言若非己祖考而輒祭他鬼者, 是諂媚求福也.
[非其鬼而祭之 諂也] 사람의 라 하니, 만약 자기의 조고祖考가 아닌 다른 귀신에게 제사 지내는 것은 복을 구하기 위해 아첨하는 것이라는 말이다.
‘見其義不爲 無勇也’者, 義, 宜也, 言義所宜爲而不能爲者, 是無勇之人也.
[見其義不爲 無勇也] (마땅함)이니, 의리로 보아 마땅히 해야 할 일인데도 하지 않는 것은 용기가 없는 사람이라는 말이다.
[疏]○注 ‘鄭曰’至‘求福’
의 [鄭曰]에서 [求福]까지
○正義曰:云 ‘人神曰鬼’者, 周禮 “大宗伯之職, 掌建邦之天神‧人鬼‧地示之禮.” 是人神曰鬼也.
○正義曰:[人神曰鬼] 《주례周禮》에 “대종백大宗伯직책職責은 국가가 천신天神인귀人鬼지시地示(地祇)에 제사를 지내는 를 세우는 일을 관장한다.”고 하였으니, 바로 인신人神라 한 것이다.
左傳曰 “神不歆非類, 民不祀非族.”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희공僖公 10년에 “동족同族이 아닌 자가 지내는 제사는 흠향歆饗하지 않고, 백성은 동족이 아닌 에게 제사 지내지 않는다.”고 하였다.
故非其祖考而祭之者, 是諂求福也.
그러므로 자기의 조고祖考가 아닌 에게 제사 지내는 것은 복을 구하기 위해 아첨하는 것이다.
[疏]○注 ‘曰’至‘無勇’
의 [孔曰]에서 [無勇]까지
○正義曰:若齊之田氏弑君, 夫子請討之, 是義所宜爲也, 而魯君不能爲討, 是無勇也.
○正義曰:이를테면 나라 전씨田氏(陳恒)가 그 임금(簡公)을 시해하자 부자夫子께서 토벌하기를 청하신 것은 의리로 보아 마땅히 해야 할 일이었는데, 노군魯君(哀公)이 능히 토벌하지 못하였으니, 이것이 바로 용기가 없는 것이다.
역주
역주1 孔(子) : 저본에는 ‘子’가 있으나, 孔子가 아니라 孔安國을 가리키는 것이므로 ‘子’는 衍文으로 처리하였다.

논어주소(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