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2)

논어주소(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曾子曰
증자曾子가 말하였다.
士不可以不弘毅 任重而道遠이니라
“선비는 마음이 크고 뜻이 굳세지 않아서는 안 되니, 임무任務가 무겁고 갈 길이 멀다.
[注]包曰 弘 大也 强而能斷也
포왈包曰 : 이고, 는 굳세어 능히 일을 결단決斷함이다.
士弘毅然後 能負重任하야 致遠路
선비가 마음이 크고 굳센 뒤에야 무거운 짐을 지고 먼 길(목적지)에 도달할 수 있다.
仁以爲己任하니 不亦重乎
(仁德을 실현實現)을 자신의 임무任務로 삼았으니 무겁지 않은가?
死而後已 不亦遠乎
죽은 뒤에야 그만둘 것이니 멀지 않은가?”
[注]孔曰 以仁爲己任하니 重莫重焉이요 死而後已 遠莫遠焉이라
공왈孔曰 : 을 자신의 임무任務로 삼았으니 그보다 더 무거운 짐이 없고, 죽은 뒤에야 그만둘 것이니 그보다 더 먼 길이 없다.
[疏]‘曾子’至‘遠乎’
의 [曾子]에서 [遠乎]까지
○正義曰 : 此章明士行也.
정의왈正義曰 : 이 은 선비의 품행品行을 밝힌 것이다.
‘曾子曰 士不可以不弘毅 任重而道遠’者, 弘, 大也. 毅, 强而能斷也. 言士能弘毅然後, 能負重任, 致遠路也.
[曾子曰 士不可以不弘毅 任重而道遠] 이고, 는 굳세어 능히 일을 결단함이니, 선비가 마음이 크고 뜻이 굳센 뒤에야 무거운 짐을 지고 먼 길에 도달할 수 있다는 말이다.
‘仁以爲己任 不亦重乎 死而後已 不亦遠乎’者, 復明任重道遠之事也.
[仁以爲己任 不亦重乎 死而後已 不亦遠乎] 짐이 무겁고 길이 먼 일을 거듭 밝힌 것이다.
言仁以爲己任, 人鮮克擧之, 是他物之重, 莫重於此焉. 他人行仁, 則日月至焉而已矣, 士則死而後已, 是遠莫遠焉.
을 자신의 임무로 삼는 것을 사람들 중에 능히 행하는 자가 드무니, 다른 물건 중에는 무게가 이보다 더 무거운 것이 없고, 다른 사람이 을 행하는 것은 하루나 한 달에 한 번 에 이를 뿐이지만 선비는 죽은 뒤에야 그만두니, 이보다 더 먼 길이 없다는 말이다.

논어주소(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