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2)

논어주소(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3. 原壤 夷俟러니
원양原壤이 두 다리를 뻗고 앉아 〈공자孔子를〉 기다렸다.
[注]馬曰 原壤 魯人이니 孔子故舊
마왈馬曰 : 원양原壤나라 사람으로 공자孔子의 오랜 벗이다.
待也 踞待孔子
는 다리를 뻗고 앉음이고, 는 기다림이니, 다리를 뻗고 앉아서 공자孔子를 기다린 것이다.
子曰 幼而不孫弟하며 長而無述焉하며 老而不死 是爲賊이라하시고
께서 말씀하시기를 “어려서는 공손하지 못하고, 자라서는 칭찬할 만한 일이 없고, 늙어서도 죽지 않는 것이 바로 이다.”라고 하시고서,
[注]賊 謂賊害
적해賊害(세상의 풍속을 해침)이다.
以杖叩其脛하시다
짚고 오시던 지팡이로 그의 정강이를 가볍게 치셨다.
[注]孔曰 叩 擊也
공왈孔曰 : 는 침이다.
脚脛이라
은 정강이이다.
[疏]‘原壤夷俟’至‘其脛’
의 [原壤夷俟]에서 [其脛]까지
○正義曰 : 此章記孔子責原壤之辭.
정의왈正義曰 : 이 공자孔子께서 원양原壤을 꾸짖은 말씀을 기록한 것이다.
原壤, 魯人, 孔子故舊.
원양原壤나라 사람으로 공자孔子의 오랜 벗이다.
夷, 踞也. 俟, 待也.
는 다리를 뻗고 앉음이고, 는 기다림이다.
原壤聞孔子來, 乃申兩足, 箕踞以待孔子也.
원양原壤공자孔子께서 오신다는 말을 듣고는 두 다리를 펴고 앉아서 공자孔子를 기다린 것이다.
‘子曰 幼而不孫弟 長而無述焉 老而不死 是爲賊’者, 孔子見其無禮, 故以此言責之.
[子曰 幼而不孫弟 長而無述焉 老而不死 是爲賊] 공자孔子께서 그의 무례無禮함을 보셨기 때문에 이 말로 꾸짖으신 것이다.
孫, 順也.
공순恭順함이다.
言原壤幼少不順弟於長上, 及長無德行不稱述, 今老而不死, 不脩禮, 則爲賊害.
원양原壤이 어려서는 존장尊長에게 공순恭順하지 않았고, 성장해서는 칭찬할 만한 덕행德行이 없었는데, 지금 늙어서 죽지도 않고 예교禮敎수행修行하지 않으니, 적해賊害(세상의 풍속을 해침)가 될 뿐이라는 말이다.
‘以杖叩其脛’者, 叩, 擊也. 脛, 脚脛.
[以杖叩其脛] 는 침이고, 은 정강이이다.
旣數責之, 復以杖擊其脚脛, 令不踞也.
이미 그 잘못을 지적해 꾸짖으시고서 다시 지팡이로 그의 정강이를 가볍게 치시어, 다리를 뻗고 앉지 못하게 하신 것이다.
[疏]○注 ‘馬曰’至‘孔子’
의 [馬曰]에서 [孔子]까지
○正義曰 : ‘原壤 魯人 孔子故舊’者, 檀弓云 “孔子之故人曰原壤” 是也.
정의왈正義曰 : [原壤 魯人 孔子故舊] 《예기禮記》 〈단궁檀弓〉에 “공자孔子의 오랜 벗 원양原壤”이라고 한 것이 바로 이 사람이다.
云‘夷 踞 俟 待也 踞待孔子’者, 說文云 “踞, 蹲也.” 蹲, 卽坐也.
[夷 踞 俟 待也 踞待孔子] 《說文解字》에 “踞는 蹲이다.”라고 하였는데, 蹲은 곧 坐(앉음)이다.
禮, 揖人必違其位. 今原壤坐待孔子,
禮에 의하면 상대에게 揖을 할 때에는 반드시 〈일어나서〉 앉았던 자리를 벗어나는 것인데, 지금 原壤은 앉아서 孔子를 기다렸다.
故孔子責之也.
그러므로 孔子께서 꾸짖으신 것이다.
역주
역주1 (敬)[敎] : 저본에는 ‘敬’으로 되어있으나, 阮刻本에 “北監本과 毛本에 ‘敬’이 ‘敎’로 되어있다. 살펴보건대 ‘敎’자가 옳다.”라고 한 것에 의거해 ‘敎’로 바로잡았다.

논어주소(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