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1)

논어주소(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子曰
께서 말씀하셨다.
君子不重則不威 學則不固니라
군자君子돈중敦重(돈후敦厚하고 장중莊重함)하지 않으면 위엄威嚴이 없으니, 학문을 하면 고폐固蔽(꽉 막혀 사리를 모름)하지 않는다.
[注]孔曰 固 蔽也
공왈孔曰:(가림)이다.
一曰 言人不能敦重이면 旣無威嚴하고 學又不能堅固하야 識其義理
일설一說에 “사람이 돈중敦重하지 않으면 이미 위엄威嚴이 없고, 학문을 하더라도 견고堅固하지 못하여 그 의리義理를 알지 못한다는 말이다.”라고 하였다.
主忠信하며 無友不如己者 過則勿憚改니라
충신忠信한 사람을 가까이하고 〈충신忠信이〉 나만 못한 자와 벗하지 말고, 허물이 있으면 고치기를 어려워하지 말아야 한다.”
[注]鄭曰 主 親也 難也
정왈鄭曰:(가까이함)이고 (어려워함)이다.
[疏]‘子曰’至‘憚改’
의 [子曰]에서 [憚改]까지
○正義曰:此章勉人爲君子也.
○正義曰:이 은 사람들에게 군자君子가 되기를 권면勸勉한 것이다.
‘君子不重則不威 學則不固’者, 其說有二.
[君子不重則不威 學則不固] 양설兩說이 있다.
孔安國曰 “固, 蔽也.” 言君子當須敦重, 若不敦重, 則無威嚴, 又當學先王之道, 以致博聞强識, 則不固蔽也.
공안국孔安國은 “이다.”라고 하였으니, 이는 군자君子는 모름지기 돈중敦重해야 하니 만약 돈중하지 않으면 위엄威嚴이 없고, 또 마땅히 선왕先王를 배워서 널리 듣고 힘써 기억해야 하니, 그리하면 고폐固蔽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一曰 “固, 謂堅固.” 言人不能敦重, 旣無威嚴, 學又不能堅固, 識其道理也,
일설一說은 “견고堅固이다.”라고 하였으니, 이는 사람이 돈중하지 않으면 이미 위엄이 없고, 학문을 하더라도 견고하지 못하여 도리道理를 알지 못한다는 말이다.
明須敦重也.
〈이 두 은 모두〉 모름지기 돈중해야 한다는 것을 밝힌 것이다.
‘主忠信’者, 主, 猶親也, 言凡所親狎, 皆須有忠信者也.
[主忠信] 과 같으니, 가까이하는 사람은 모두 반드시 충신忠信이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는 말이다.
‘無友不如己’者, 言無得以忠信不如己者爲友也.
[無友不如己者] 충신忠信이 나만 못한 자와 벗하지 말라는 말이다.
‘過則勿憚改’者, 勿, 無也, 憚, 猶難也.
[過則勿憚改] 이고, 과 같다.
言人誰無過, 過而不改, 是謂過矣. 過而能改, 善莫大焉,
사람치고 누가 허물이 없으랴만 허물을 짓고도 고치지 않는 것을 ‘허물’이라 하니, 허물을 고친다면 이보다 큰 이 없다.
故苟有過, 無得難於改也.
그러므로 허물이 있으면 고치기를 어려워함이 없어야 한다고 한 것이다.

논어주소(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