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3)

논어주소(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4. 叔孫武叔毀仲尼어늘 子貢曰
숙손무숙叔孫武叔중니仲尼를 헐뜯으니, 자공子貢이 말하였다.
無以為也하라
“그러지 마십시오.
仲尼不可毀也니라
중니仲尼는 헐뜯을 수 없습니다.
他人之賢者 丘陵也 猶可踰也어니와 仲尼 日月也 無得而踰焉이라
다른 사람의 어짊은 〈비유하자면〉 구릉丘陵과 같으니 오히려 넘을 수 있으나, 중니仲尼과 같으니 넘을 수 없습니다.
人雖欲自絶이나 其何傷於日月乎리오
사람들이 스스로 〈해와 달을〉 끊으려 한들 어찌 해와 달에 손상損傷이 되겠습니까?
多見其不知量也로다
단지 자기의 역량力量을 알지 못함을 보일 뿐입니다.”
[注]言人雖自絶棄於日月이나 其何能傷之乎
사람이 비록 스스로 을 끊어버리려 한들 어찌 손상損傷할 수 있겠는가?
適足自見其不知量也니라
단지 스스로 역량力量을 알지 못함을 보일 뿐이라는 말이다.
[疏]‘叔孫’至‘量也’
의 [叔孫]에서 [量也]까지
○正義曰 : 此章亦明仲尼也.
정의왈正義曰 : 이 또한 중니仲尼을 밝힌 것이다.
‘叔孫武叔毀仲尼’者, 訾毀孔子之德也.
[叔孫武叔毀仲尼] 공자孔子을 헐뜯은 것이다.
‘子貢曰 無以為也 仲尼不可毀也’者, 言無用為此毀訾, 夫仲尼之德不可毀也.
[子貢曰 無以為也 仲尼不可毀也] 이렇게 헐뜯어봐야 소용없으니, 중니仲尼은 헐뜯을 수 없다는 말이다.
‘他人之賢者 丘陵也 猶可踰也 仲尼 日月也 無得而踰焉’者, 子貢又為設譬也.
[他人之賢者 丘陵也 猶可踰也 仲尼 日月也 無得而踰焉] 자공子貢이 또 비유를 든 것이다.
言他人之賢, 譬如丘陵, 雖曰廣顯, 猶可踰越, 至於仲尼之賢, 則如日月, 不可得而踰也.
다른 사람의 어짊은 비유하자면 구릉丘陵과 같아서, 비록 광대하게 드러났다 하더라도 오히려 넘을 수 있지만, 중니仲尼의 어짊으로 말하면 마치 해와 달이 하늘에 걸려[麗天] 규율規律을 지키며 운행하여 항상 밝은 것[貞明]과 같아서 넘을 수 없다는 말이다.
‘人雖欲自絶 其何傷於日月乎’者, 言人雖欲毀訾夫日月, 特自絶棄, 於日月其何能傷之乎.
[人雖欲自絶 其何傷於日月乎] 사람이 비록 해와 달을 헐뜯으며 스스로 끊어버리고자 한들 해와 달에게 무슨 손상이 되겠는가?
故人雖欲毀仲尼, 亦不能傷仲尼也, 多見其不知量也.
그러므로 사람이 비록 중니仲尼를 헐뜯고자 하여도 중니仲尼를 손상시킬 수 없고, 단지 자기의 역량力量을 알지 못함을 보일 뿐이라는 말이다.
多, 猶適也. 但不能毀仲尼, 又適足自見其不知量也.
(다만)과 같으니, 비단 중니仲尼를 헐뜯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또 다만 스스로 역량을 알지 못함을 보일 뿐이라는 말이다.
○注‘言人’至‘量也’
의 [言人]에서 [量也]까지
○正義曰 : 云‘適足自見其不知量也’者, 據此注意, 似訓多為適,
정의왈正義曰 : [適足自見其不知量也] 이 의 뜻에 의거하면 ‘’를 ‘’으로 훈해訓解한 것 같다.
所以多得為適者, 古人多祇同音.
’를 ‘’으로 풀 수 있는 까닭은, 고인古人들은 ‘’와 ‘’를 동음同音으로 읽었기 때문이다.
‘多見其不知量’, 猶襄二十九年左傳云 “多見疏也.” 服虔本作“祗見疏.” 解云 “祇, 適也.”
[多見其不知量]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양공襄公 29년에 “다만 소원疏遠히 여김을 드러낸 것뿐이다.”라고 하였는데, 복건본服虔本에는 ‘지견소祗見疏’로 되어있고, “이다.”라고 해석하였다.
晉‧宋‧杜本皆作多.
진본晉本송본宋本두본杜本에는 모두 ‘’로 되어있다.
張衡西京賦云 “炙炮夥, 淸酤多, 皇恩溥, 洪德施.” 施與多為韻.
장형張衡의 〈서경부西京賦〉에 “구운 고기 많고 맑은 술 알맞으며[多] 황상皇上은혜恩惠 널리 미치고 크나큰 베푸셨네[施].”라고 하여, 으로 삼았다.
此類衆矣,
이런 가 많다.
故以多為適也.
그러므로 ‘’를 ‘’으로 훈석訓釋한 것이다.
역주
역주1 [之德] : 저본에는 없으나, “浦鏜이 ‘尼 아래에 之德 2자가 빠졌다.’라고 하였다.”라고 한 阮元의 校勘記에 의거하여 보충하였다.
역주2 [貞明麗天] : 저본에는 4字의 난이 비어있으나, 四庫全書本에 의거하여 ‘貞明麗天’ 4자를 보충하였다.
역주3 (皆化)[言非] : 저본에는 ‘皆化’로 되어있는데, “浦鏜이 ‘皆化는 言非의 잘못이다.’라고 하였다.”라고 한 阮元의 校勘記에 의거하여 ‘言非’로 바로잡았다.

논어주소(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