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1)

논어주소(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
述而不作하며 信而好古 竊比於我노팽老彭하노라
[注]包曰 노팽老彭 현대부賢大夫 好述古事하니라
我若노팽老彭但述之耳
[疏]‘子曰 述而不作 信而好古 竊比於我老彭’
○正義曰:此章記중니仲尼著述之謙也.
作者之謂聖, 述者之謂明.
노팽老彭, 현대부賢大夫也.
노팽老彭於時, 但述脩先王之道而不自制作, 篤信而好古事. 공자孔子言今我亦爾,
故云 “比노팽老彭.”
猶不敢顯言, 故云‘竊.’
[疏]○注 ‘包曰’至‘之耳’
○正義曰:云 ‘노팽老彭 殷賢大夫’者, 노팽老彭, 卽장자莊子所謂팽조彭祖也.
이씨云 “名,
臣, 封於팽성彭城.
歷虞夏, 至, 年七百歲,
故以久壽見聞.”
세본世本云 “姓籛, 名.
, 爲수장사守藏史, 在, 爲주하사柱下史, 年八百歲.
籛, 音翦.
一云 ‘卽노자老子也.’”
최씨云 “臣, 仕世, 其人甫壽七百年.”
왕필王弼云 “노담, 是노담老聃, , 是팽조彭祖.
노자老子者, 고현苦縣여향厲鄕곡인리曲仁里人也. 姓이씨李氏, 名, 字백양伯陽, 諡曰. 守藏室之史也.”
云 ‘好述古事 我若노팽老彭但述之耳’者, 言노팽老彭不自制作, 好述古事, 중니仲尼言 “我亦若노팽老彭, 但述之耳.”


께서 말씀하셨다.
전술傳述하고 창작하지 않으며 옛것을 믿고 좋아하는 것을, 속으로 나를 노팽老彭에게 견주노라.”
포왈包曰:노팽老彭나라의 현대부賢大夫로, 옛일을 전술傳述하기를 좋아하였다.
나도 노팽老彭처럼 옛일을 전술傳述할 뿐이다.
의 [子曰 述而不作 信而好古 竊比於我老彭]
○正義曰:이 중니仲尼께서 저술著述에 대해 겸양하신 것을 기록한 것이다.
창작創作하는 이라 하고, 전술傳述하는 이라 한다.
노팽老彭나라의 현대부賢大夫이다.
노팽老彭당시當時선왕先王전술傳述해 밝혔을 뿐 스스로 창작하지 않고, 옛일을 독실篤實하게 믿고 좋아하였으므로 공자孔子께서 ‘지금 나도 그러하다.’고 말씀하신 것이다.
그러므로 “노팽老彭에게 견주노라.”라고 한 것이다.
그러나 오히려 드러내놓고 말할 수 없으므로 ‘속으로[竊]’라고 하신 것이다.
의 [包曰]에서 [之耳]까지
○正義曰:[老彭 殷賢大夫] 노팽老彭은 바로 《장자莊子》에서 말한 팽조彭祖이다.
이씨李氏(李善)는 “이름은 이다.
의 신하로 팽성彭城에 봉해졌다.
우대虞代하대夏代를 거쳐 나라 때까지 살았으니, 나이가 700세였다.
그러므로 장수長壽한 것으로 세상에 알려졌다.”고 하였다.
세본世本》에 “, 이름은 이다.
나라 때 수장사守藏史가 되었고, 나라 때 주하사柱下史가 되었으며, 나이는 800세이다.
이다.
일설一說에 ‘바로 노자老子이다.’라고 했다.” 하였다.
최씨崔氏(崔靈恩)는 “의 신하로 나라에 벼슬하였는데, 그 사람은 나이가 700세였다.”라고 하였다.
왕필王弼은 “노담老聃이고, 팽조彭祖이다.
노자老子나라 고현苦縣 여향厲鄕 곡인리曲仁里 사람으로, 이씨李氏, 이름은 , 백양伯陽, 시호諡號인데, 나라의 장실藏室(왕실도서관)을 지키는 관리가 되었다.”라고 하였다.
[好述古事 我若老彭但述之耳] 노팽老彭이 스스로 창작創作하지 않고 옛일을 전술傳述하기를 좋아하였으므로, 중니仲尼께서 “나도 노팽老彭처럼 옛일을 전술傳述할 뿐이다.”라고 말씀하신 것이다.



논어주소(1) 책은 2021.01.0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