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注疏(2)

논어주소(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주소(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3. 子貢曰
자공子貢이 말하였다.
有美玉於斯 韞匵而藏諸잇가
“여기에 아름다운 이 있다면 궤에 넣어 간직해두시겠습니까?
求善賈而沽諸잇가
좋은 값을 구하여 파시겠습니까?”
[注]馬曰 韞 藏也 匱也 謂藏諸匱中이라
마왈馬曰 : 은 간직함이고, 이니, 궤 속에 간직함을 이른다.
賣也 得善賈 賣之邪
는 파는 것이니, 좋은 값을 얻는다면 어찌 기꺼이 팔지 않겠느냐는 말이다.
子曰
께서 말씀하셨다.
沽之哉沽之哉
“팔겠다. 팔겠다.
我待賈者也로라
하지만 나는 값을 기다리는 사람이다.”
[注]包曰 沽之哉 不衒賣之辭 我居而待賈
포왈包曰 : 팔겠지만 팔려고 자랑하는 말은 하지 않겠으니, ‘나는 간직해두고서[居] 값을 기다리겠다.’는 말이다.
[疏]‘子貢’至‘者也’
의 [子貢]에서 [者也]까지
○正義曰 : 此章言孔子藏德待用也.
정의왈正義曰 : 이 공자孔子께서 을 간직하고서 쓰이기를 기다림을 말한 것이다.
‘子貢曰 有美玉於斯 韞匵而藏諸 求善賈而沽諸’者, 子貢欲觀孔子聖德藏用何如,
[子貢曰 有美玉於斯 韞匵而藏諸 求善賈而沽諸] 자공子貢공자孔子께서 성덕聖德을 간직하실 것인지 쓰실 것인지 어찌하실 것인지를 보고자 하였다.
故託玉以諮問也.
그러므로 가탁假託하여 질문한 것이다.
韞, 藏也. 匵, 匱也. 諸, 之. 沽, 賣也.
은 간직함이고, 이며, 이고, 는 팖이다.
言人有美玉於此, 藏在匵中而藏之, 若求得善貴之賈, 寧肯賣之邪. 君子於玉比德.
여기에 아름다운 을 궤 속에 넣어 감추어둔 사람이 있는데, 만약 좋은 값을 얻는다면 어찌 기꺼이 팔지 않겠느냐는 말이니, 군자君子에 비유한 것이다.
子貢之意, 言夫子有美德而懷藏之, 若人虛心盡禮求之, 夫子肯與之乎.
자공子貢의 생각에는 부자夫子께서 아름다운 을 간직하고 계시니, 만약 어떤 사람이 마음을 비우고 를 다하여 구한다면 부자夫子께서 어찌 도와주시지 않겠느냐고 여긴 것이다.
‘子曰 沽之哉沽之哉 我待賈者也’者, 孔子答言, 我賣之哉, 不衒賣之辭.
[子曰 沽之哉沽之哉 我待賈者也] 공자孔子께서 “나는 그것을 팔겠지만 팔려고 자랑하는 말은 하지 않겠다.
雖不衒賣, 我居而待賈.
비록 팔려고 자랑하지는 않겠지만, 나는 간직해두고서 값을 기다리겠다.’고 대답하신 말씀이다.
言有人虛心盡禮以求我道, 我卽與之而不吝也.
어떤 사람이 마음을 비우고 를 다하여 나의 를 구한다면 나는 즉시 그를 도와주고 자신의 덕을 아끼지 않겠다는 말이다.
역주
역주1 寧肯 : 豈不肯이다.

논어주소(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