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子[ㅣ] 謂子貢曰 女與回也 孰愈

8. 공자께서 자공(子貢)에게 말씀하셨다. “너와 안회(顔回)는 누가 더 나으냐?”
[James Legge] The Master said to Tsze-kung, “Which do you consider superior, yourself or Hûi?”
勝也
對曰 賜也(ㅣ) 何敢望回링잇고(리잇고) 回也 聞一以知十고 賜也 聞一以知二노이다

자공이 대답하였다. “제가 어찌 감히 안회(顔回)를 바라겠습니까! 안회는 하나를 들으면 열을 알고, 저는 하나를 들으면 둘을 압니다.”
[James Legge] Tsze-kung replied, “How dare I compare myself with Hûi? Hûi hears one point and knows all about a subject; I hear one point, and know a second.”
數之始 數之終이라 二者 一之對也 顔子 明睿所照 卽始而見終하고 子貢 推測而知하여 因此而識彼하니 無所不說 告往知來 是其驗矣니라
[ㅣ] 曰 弗如也ㅣ니라(니) 吾與女[의] 弗如也노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네가 안회만 못하다. 나는 네가 그만 못함을 인정한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You are not equal to him. I grant you, you are not equal to him.”
許也 ○ 胡氏曰 子貢方人 夫子旣語以不暇하시고 又問其與回孰愈하여 以觀其自知之如何시니라 聞一知十 上知之資 生知之亞也 聞一知二 中人以上之資 學而知之之才也 子貢平日 以己方回하여 見其不可企及이라 喩之如此하니 夫子以其自知之明而又不難於自屈이라 旣然之하시고 又重許之하시니 此其所以終聞性與天道 不特聞一知二而已也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