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1. 齊景公 問政於孔子대(신대)

11. 제(齊)나라 경공(景公)이 공자(孔子)에게 정치에 대하여 묻자,
[James Legge] The duke Ching, of Ch'î, asked Confucius about government.
齊景公 名杵臼 魯昭公末年 孔子適齊하시니라
孔子 對曰 君君臣臣父父子子ㅣ니이다

공자께서 대답하셨다. “임금은 임금답고[君君] 신하는 신하다우며[臣臣] 아버지는 아버지답고[父父] 자식은 자식답게 되는 것입니다.[子子]”
[James Legge] Confucius replied, “There is government, when the prince is prince, and the minister is minister; when the father is father, and the son is son.”
人道之大經이요 政事之根本也 是時 景公 失政而大夫陳氏厚施於國하고 景公 又多內嬖而不立太子하여 其君臣父子之間 皆失其道 夫子告之以此하시니라
曰 善哉 信如君不君며 臣不臣며 父不父며 子不子ㅣ면 雖有粟이나(인) 吾得而食諸

경공(景公)이 말하였다. “좋은 말씀입니다. 진실로 임금이 임금답지 못하고 신하가 신하답지 못하며, 아버지가 아버지답지 못하고 자식이 자식답지 못한다면, 비록 곡식이 있더라도 내가 그것을 먹을 수 있겠습니까?”
[James Legge] “Good!” said the duke; “if, indeed, the prince be not prince, the not minister, the father not father, and the son not son, although I have my revenue, can I enjoy it?”
景公 善孔子之言이로되 而不能用이러니 其後 果以繼嗣不定으로 啓陳氏弑君簒國之禍하니라 ○ 楊氏曰 君之所以君 臣之所以臣 父之所以父 子之所以子 是必有道矣 景公 知善夫子之言이로되 而不知反求其所以然하니 蓋悅而不繹者 齊之所以卒於亂也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