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2. 子 擊磬於衛러시니(어니) 有荷蕢而過孔氏之門者 曰 有心哉 擊磬乎ㅣ여(여)

42.공자께서 위(衛)나라에서 경쇠를 두드리셨는데, 삼태기를 메고 공씨(孔氏)의 문 앞을 지나가던 자가 듣고서 말하였다. “경쇠 소리를 들으니 마음이 천하(天下)에 있구나!”
[James Legge] The Master was playing, one day, on a musical stone in Wei, when a man, carrying a straw basket, passed door of the house where Confucius was, and said, “His heart is full who so beats the musical stone.”
樂器 擔也 草器也 此荷蕢者 亦隱士也 聖人之心 未嘗忘天下어늘 此人 聞其磬聲而知之하니 則亦非常人矣
旣而曰 鄙哉 硜硜乎 莫己知也ㅣ어든 斯已而已矣 深則厲ㅣ오 淺則揭니라

조금 있다가 또 말하였다. “비루하도다. 땅땅거리는 경쇠 소리여! 자신을 알아주는 이가 없으면 그만둘 뿐이니, 〈사람의 출처(出處)는 물을 건너는 것과 같아서〉 물이 깊으면 옷을 벗고 건너고 얕으면 옷을 걷고 건너야 하는 것이다.”
[James Legge] A little while after, he added, “How contemptible is the one-ideaed obstinacy those sounds display! When one is taken no notice of, he has simply at once to give over his wish for public employment. 'Deep water must be crossed with the clothes on; shallow water may be crossed with the clothes held up.’”
硜硜 石聲이니 亦專確之意 以衣涉水曰厲 攝衣涉水曰揭 此兩句 衛風匏有苦葉之詩也 譏孔子人不知己而不止하여 不能適淺深之宜
[ㅣ] 曰 果哉 末之難矣니라(로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과감하구나, 만일 물을 건너는 것처럼 한다면 어려울 것이 없겠구나!”
[James Legge] The Master said, “How determined is he in his purpose! But this is not difficult!”
果哉 歎其果於忘世也 無也 聖人 心同天地하여 視天下猶一家하고 中國猶一人하여 不能一日忘也 聞荷蕢之言하고 而歎其果於忘世하시니라 且言 人之出處 若但如此 則亦無所難矣라하시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