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子 曰 恭而無禮則勞고 愼而無禮則葸고 勇而無禮則亂고 直而無禮則絞ㅣ니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공손하되 예(禮)가 없으면 수고롭고, 삼가되 예가 없으면 두렵고, 용맹하되 예가 없으면 난을 일으키고, 강직하되 예가 없으면 너무 각박해지게 된다.
[언해] 子ㅣ 샤 恭고 禮례ㅣ 업스면 勞로고 愼신고 禮례ㅣ 업스면 葸싀고 勇고 禮례ㅣ 업스면 亂란고 直딕고 禮례ㅣ 업스면 絞교니라
[James Legge] The Master said, “Respectfulness, without the rules of propriety, becomes laborious bustle; carefulness, without the rules of propriety, becomes timidity; boldness, without the rules of propriety, becomes insubordination; straightforwardness, without the rules of propriety, becomes rudeness.
畏懼貌 急切也 無禮則無節文이라 有四者之弊
君子 篤於親(이면) 則民興於仁고(며) 故舊[를] 不遺(ㅣ면) 則民不偸ㅣ니라

위정자(爲政者)가 친척들을 후하게 대하면, 백성들이 인(仁)에 흥기하고, 옛 친구를 버리지 않으면, 백성들이 야박해지지 않는다.”
[James Legge] When those who are in high stations perform well all their duties to their relations, the people are aroused to virtue. When old friends are not neglected by them, the people are preserved from meanness.”
君子 謂在上之人也 起也 薄也 ○ 張子曰 人道 知所先後 則恭不勞하고 愼不葸하고 勇不亂하고 直不絞하여 民化而德厚矣리라 ○ 吳氏曰 君子以下 當自爲一章이니 乃曾子之言也니라 愚按 此一節 與上文不相蒙하고 而與首篇謹終追遠之意 相類하니 吳說 近是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