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逸民(이) 伯夷 叔齊 虞仲 夷逸 朱張 柳下惠 少連이니라(이니)

8. 덕(德)이 있으나 등용(登用)되지 않은 사람은 백이(伯夷)와 숙제(叔齊)와 우중(虞仲)과 이일(夷逸)과 주장(朱張)과 유하혜(柳下惠)와 소련(少連)이다.
[James Legge] The men who have retired to privacy from the world have been Po-î, Shû-ch'î, Yü-chung, Î-yî, Chû-chang, Hûi of Liû-hsiâ, and Shâo-lien.
遺逸이요 民者 無位之稱이라 虞仲 卽仲雍이니 與泰伯으로 同竄荊蠻者 夷逸朱張 不見經傳이라 少連 東夷人이라
[ㅣ] 曰 不降其志며 不辱其身(은) 伯夷叔齊與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그 뜻을 굽히지 않고 그 몸을 욕되게 하지 않은 자는 백이(伯夷)와 숙제(叔齊)이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Refusing to surrender their wills, or to submit to any taint in their persons;-- such, I think, were Po-î and Shû-ch'î.”
謂柳下惠少連샤 降志辱身矣 言中倫며(이며) 行中慮니 其斯而已矣니라

유하혜(柳下惠)와 소련(少連)을 평(評)하시기를 “뜻을 굽히고 몸을 욕되게 하였으나 말이 조리(調理)에 맞으며 행실이 사려(思慮)에 맞았으니, 이런 점이 있을 뿐이다.” 하고,
[James Legge] “It may be said of Hûi of Liû-hsiâ, and of Shâo-lien, that they surrendered their wills, and submitted to taint in their persons, but their words corresponded with reason, and their actions were such as men are anxious to see. This is all that is to be remarked in them.”
柳下惠 事見上이라 義理之次第也 思慮也 中慮 言有意義合人心이라 少連 事不可考이나 稱其善居喪하여 三日不怠하고 三月不解하며 朞悲哀하고 三年憂라하니 則行之中慮 亦可見矣니라
謂虞仲夷逸샤 隱居放言나(니) 身中淸며(이며) 廢中權이니라

우중(虞仲)과 이일(夷逸)을 평(評)하시기를 “숨어 살면서 말을 함부로 하였으나 몸은 깨끗하게 지켰고 벼슬하지 않음은 권도(權道)에 맞았다.” 하고 이렇게 말씀하셨다.
[James Legge] “It may be said of Yü-chung and Î-yî, that, while they hid themselves in their seclusion, they gave a license to their words; but in their persons, they succeeded in preserving their purity, and, in their retirement, they acted according to the exigency of the times.”
仲雍居吳 斷髮文身하고 裸以爲飾이라 隱居獨善 合乎道之淸이요 放言自廢 合乎道之權이라
我則異於是야 無可無不可호라

“나는 이와 달라서 가(可)한 것도 없고 불가(不可)한 것도 없다.”
[James Legge] “I am different from all these. I have no course for which I am predetermined, and no course against which I am predetermined.”
孟子曰 孔子 可以仕則仕하고 可以止則止하고 可以久則久하고 可以速則速이라하시니 所謂無可無不可也니라 ○ 謝氏曰 七人 隱遯不汚則同이나 其立心造行則異 伯夷叔齊 天子不得臣하고 諸侯不得友하니 蓋已遯世離群矣 下聖人一等이면 此其最高與인저 柳下惠少連 雖降志而不枉己하고 雖辱身而不求合하니 其心 有不屑也 言能中倫하고 行能中慮 虞仲夷逸 隱居放言하니 則言不合先王之法者 多矣이나 淸而不汚也하고 權而適宜也하니 與方外之士 害義傷敎而亂大倫者 殊科 是以 均謂之逸民이시니라 尹氏曰 七人 各守其一節하고 而孔子則無可無不可하시니 所以常適其可하여 而異於逸民之徒也 揚雄曰 觀乎聖人이면 則見賢人이라하니 是以 孟子語夷惠 亦必以孔子斷之하시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