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2. 子[ㅣ] 曰 齊一變이면 至於魯고(ㅣ오) 魯一變이면 至於道ㅣ니라
孔子之時 齊俗 急功利하고 喜夸詐하니 乃霸政之餘習이요 魯則重禮敎하고 崇信義하여 猶有先王之遺風焉이라 但人亡政息하여 不能無廢墜耳 則先王之道也 言二國之政 俗有美惡이라 其變而之道 有難易 ○ 程子曰 夫子之時 齊强魯弱하니 孰不以爲齊勝魯也리오이나 魯猶存周公之法制하고 齊由桓公之霸하여 爲從簡尙功之治하여 太公之遺法 變易盡矣 一變이라야 乃能至魯 魯則修擧廢墜而已 一變則至於先王之道也 愚謂 二國之俗 惟夫子爲能變之로되 而不得試이나 因其言以考之 則其施爲緩急之序 亦略可見矣니라



22.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제(齊)나라가 한 번 변하면 노(魯)나라에 이르고 노(魯)나라가 한 번 변하면 도(道)에 이를 것이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Ch'î, by one change, would come to the State of Lû. Lû, by one change, would come to a State where true principles predominated.”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