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1. 宰我 問 三年之喪 期已久矣로소이다

21. 재아(宰我)가 물었다. “3년상은 기간이 너무 오랩니다.
[James Legge] Tsâi Wo asked about the three years' mourning for parents, saying that one year was long enough.
周年也
君子 三年[을] 不爲禮 禮必壞고 三年[을] 不爲樂이면 樂必崩리니(리이다)

“군자(君子)가 3년 동안 예(禮)를 행하지 않으면 예(禮)가 반드시 무너지고, 3년 동안 음악(音樂)을 익히지 않으면 음악(音樂)이 반드시 무너질 것입니다.
[James Legge] “If the superior man,” said he, “Abstains for three years from the observances of propriety, those observances will be quite lost. If for three years he abstains from music, music will be ruined.
恐居喪不習而崩壞也
舊穀[이] 旣沒고(며) 新穀[이] 旣升며 鑽燧改火니 期可已矣로소이다

1년이면 묵은 곡식이 이미 없어지고 새 곡식이 익으며 계절에 따라 불씨를 일으키는 나무도 바뀌니, 1년이면 그칠 만합니다.”
[James Legge] Within a year the old grain is exhausted, and the new grain has sprung up, and, in procuring fire by friction, we go through all the changes of wood for that purpose. After a complete year, the mourning may stop.”
盡也 登也 取火之木也 改火 春取楡柳之火하고 夏取棗杏之火하고 夏季取桑柘之火하고 秋取柞楢之火하고 冬取槐檀之火하니 亦一年而周也 止也 言期年則天運一周하고 時物皆變하니 喪至此可止也 尹氏曰 短喪之說 下愚且恥言之하나니 宰我親學聖人之門이로되 而以是爲問者 有所疑於心而不敢强焉爾니라
[ㅣ] 曰 食夫稻며 衣夫錦 於女[애] 安乎 曰 安이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상중(喪中)에 쌀밥을 먹고 비단옷을 입는 것이 네 마음에 편안하냐?” 재아(宰我)가 대답하였다. “편안합니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If you were, after a year, to eat good rice, and wear embroidered clothes, would you feel at ease?” “I should,” replied Wo.
父母之喪 旣殯 食粥麤衰하고 旣葬 疏食水飮하고 受以成布하며 期而小祥 始食菜果하고 練冠縓緣하며 要絰不除라하니 無食稻衣錦之理 夫子欲宰我反求諸心하여 自得其所以不忍者 問之以此러시니 而宰我不察也
安則爲之라 夫君子之居喪 食旨不甘며 聞樂不樂며 居處不安(이라)[로] 不爲也니 今女 安則爲之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네 마음이 편안하거든 그리 하라. 군자(君子)가 거상(居喪)할 때에는 맛있는 것을 먹어도 맛이 없으며 음악을 들어도 즐겁지 않으며 거처하는 것도 편안하지 않다. 이 때문에 하지 않는 것이니, 네가 편안하거든 그리 하라.”
[James Legge] The Master said, “If you can feel at ease, do it. But a superior man, during the whole period of mourning, does not enjoy pleasant food which he may eat, nor derive pleasure from music which he may hear. He also does not feel at ease, if he is comfortably lodged. Therefore he does not do what you propose. But now you feel at ease and may do it.”
夫子之言也 亦甘也 初言女安則爲之 絶之之辭 又發其不忍之端하여 以警其不察하시고 而再言女安則爲之하여 以深責之하시니라
宰我커[ㅣ] 曰 予之不仁也ㅣ여 子生三年然後[에] 免於父母之懷니 夫三年之喪(은) 天下之通喪也ㅣ니 予也 有三年之愛於其父母乎

재아(宰我)가 밖으로 나가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재여(宰予)는 인(仁)하지 못하구나 자식이 태어나서 3년이 된 뒤에야 부모의 품을 벗어난다. 3년의 상(喪)은 천하의 공통된 상례(喪禮)이니, 재여(宰予)도 그 부모(父母)에게 3년 동안의 사랑을 받았었는가?”
[James Legge] Tsâi Wo then went out, and the Master said, “This shows Yü's want of virtue. It is not till a child is three years old that it is allowed to leave the arms of its parents. And the three years' mourning is universally observed throughout the empire. Did Yü enjoy the three years' love of his parents?”
宰我旣出 夫子懼其眞以爲可安而遂行之 深探其本而斥之하시니 言由其不仁故 愛親之薄 如此也 抱也 又言君子所以不忍於親而喪必三年之故하사 使之聞之하여 或能反求而終得其本心也하시니라 ○ 范氏曰 喪雖止於三年이나이나 賢者之情則無窮也로되 特以聖人爲之中制而不敢過 必俯而就之 非以三年之喪 爲足以報其親也 所謂三年然後免於父母之懷 特以責宰我之無恩하여 欲其有以跂而及之耳시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