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0. 子[ㅣ] 言衛靈公之無道也ㅣ러시니(신대) 康子[ㅣ] 曰 夫如是로 奚而不喪이니잇고

20. 공자(孔子)께서 위(衛)나라 영공(靈公)의 무도(無道)함을 말씀하시니, 계강자(季康子)가 말하였다. “이와 같은데도 어찌하여 지위를 잃지 않습니까?”
[James Legge] The Master was speaking about the unprincipled course of the duke Ling of Wei, when Ch'î K'ang said, “Since he is of such a character, how is it he does not lose his state?”
失位也
孔子[ㅣ] 曰 仲叔圉 治賓客고 祝鮀 治宗廟고 王孫賈 治軍旅니 夫如是니(어니) 奚其喪이리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중숙어(仲叔圉)는 빈객(賓客)을 다스리고 축타(祝鮀)는 종묘(宗廟)를 다스리고 왕손가(王孫賈)는 군대를 다스리니, 이와 같은데 어찌 지위를 잃겠는가?”
[James Legge] Confucius said, “The Chung-shû Yü has the superintendence of his guests and of strangers; the litanist, T'o, has the management of his ancestral temple; and Wang-sun Chiâ has the direction of the army and forces:-- with such officers as these, how should he lose his state?”
仲叔圉 卽孔文子也 三人 皆衛臣이니 雖未必賢이나 而其才可用이요 靈公用之 又各當其才하니라 ○ 尹氏曰 衛靈公之無道 宜喪也로되 而能用此三人하여 猶足以保其國하니 而況有道之君 能用天下之賢才者乎 詩曰 無競維人이면 四方其訓之라하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