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1. 子[ㅣ] 曰 君子 謀道[ㅣ오] 不謀食니 耕也 餒在其中矣 學也 祿在其中矣 君子 憂道[ㅣ오] 不憂貧이니라
所以謀食이나 而未必得食이요 所以謀道 而祿在其中이라이나 其學也 憂不得乎道而已 非爲憂貧之故하여 而欲爲是以得祿也니라 ○ 尹氏曰 君子 治其本而不卹其末이니 豈以自外至者 爲憂樂哉리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군자(君子)는 도(道)를 도모하지, 밥(녹봉)을 도모하지 않는다. 농사를 짓는 것은 배불리 먹기 위해서이지만 농사를 지어도 굶주리는 경우가 있고, 학문을 하는 것은 도를 행하기 위해서이지만 학문을 하면 녹(祿)이 그 가운데 있으니, 군자는 도(道)를 걱정하지, 가난을 걱정하지 않는다.”
[언해] ㅣ 샤 군 도를 모고 식을 모티 아니니 홈애 뇌 그 에 잇고 홈애 록이 그 에 잇니 군 도를 우고 빈을 우티 아니니라
[James Legge] The Master said, “The object of the superior man is truth. Food is not his object. There is plowing;-- even in that there is sometimes want. So with learning;-- emolument may be found in it. The superior man is anxious lest he should not get truth; he is not anxious lest poverty should come upon him.”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