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5. 子 謂韶샤 盡美矣오(며) 又盡善也ㅣ라시고 謂武샤 盡美矣 未盡善也ㅣ라시다

25. 공자께서 순(舜)임금의 음악인 소(韶)을 평하시되 “극진히 아름답고 극진히 좋다.”고 하시고 무왕(武王)의 음악인 무(武)를 평하시되 “극진히 아름답지만 극진히 좋지는 못하다.”고 하셨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of the Shâo that it was perfectly beautiful and also perfectly good. He said of the Wû that it was perfectly beautiful but not perfectly good.
舜樂이요 武王樂이라 美者 聲容之盛이요 善者 美之實也 紹堯致治하고 武王 伐紂救民하니 其功 一也 其樂 皆盡美이나 舜之德 性之也 又以揖遜而有天下하고 武王之德 反之也 又以征誅而得天下 其實 有不同者니라 ○ 程子曰 成湯放桀 惟有慚德하시니 武王亦然이라 未盡善이라 堯舜湯武 其揆一也 征伐 非其所欲이요 所遇之時 然爾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