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 曾子 有疾샤 召門弟子曰 啓予足며 啓予手라 詩云 戰戰兢兢여 如臨深淵며 如履薄氷이라니 而今而後[에] 吾知免夫ㅣ로라 小子

증자(曾子)가 병이 들자, 제자(弟子)들을 불러 놓고 말했다. “이불을 걷고 나의 발과 손을 보아라. 《시경(詩經)》에 이르기를, ‘두려워하고 조심하여 깊은 못에 임한 듯이, 얇은 얼음판을 밟는 듯이 한다.’ 하였으니, 죽음에 임한 지금에야, 나는 이러한 근심을 면하게 되었음을 알겠노라. 제자들아!”
[언해] 曾子ㅣ 疾질이 겨샤 門문弟뎨子를 블러 샤 내 발을 啓계며 내 손을 啓계라 詩시예 닐오 戰젼戰젼며 兢兢야 기픈 모슬 디 며 여론 어름을  다 니 이젠 後후에 내 免면홈을 알와라 小쇼子아
[James Legge] The philosopher Tsang being ill, he cared to him the disciples of his school, and said, “Uncover my feet, uncover my hands.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We should be apprehensive and cautious, as if on the brink of a deep gulf, as if treading on thin ice,’ I and so have I been. Now and hereafter, I know my escape from all injury to my person. O ye, my little children.”
開也 曾子平日 以爲身體受於父母하니 不敢毁傷이라 於此 使弟子 開其衾而視之 小旻之篇이라 戰戰 恐懼 兢兢 戒謹이라 臨淵 恐墜 履氷 恐陷也 曾子以其所保之全으로 示門人하시고 而言其所以保之之難如此하여 至於將死而後 知其得免於毁傷也 小子 門人也 語畢而又呼之하여 以致反復丁寧之意하시니 其警之也 深矣로다 ○ 程子曰 君子曰終이요 小人曰死 君子保其身以沒 爲終其事也 曾子以全歸爲免矣시니라 尹氏曰 父母全而生之하시니 子全而歸之 曾子臨終而啓手足 爲是故也 非有得於道 能如是乎 范氏曰 身體 猶不可虧也 況虧其行하여 以辱其親乎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