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 子[ㅣ] 曰 弟子 入則孝고 出則弟며 謹而信며 汎愛衆호 而親仁이니 行有餘力이어든 則以學文이니라

6.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자제들은 집에 들어가서는 효도하고 나와서는 공손(恭遜)하며, 행실을 삼가고 말을 성실하게 하며, 널리 사람들을 사랑하되 인자(仁者)와 친해야 하니, 이를 행하고 남은 힘이 있으면 글을 배워야 한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A youth, when at home, should be filial, and, abroad, respectful to his elders. He should be earnest and truthful. He should overflow in love to all, and cultivate the friendship of the good. When he has time and opportunity, after the performance of these things, he should employ them in polite studies.”
[언해] 子ㅣ 샤 弟뎨子ㅣ 드러 孝효고 나 弟뎨며 謹근고 신며 너비 衆을 愛호 仁을 親친히 홀띠니 홈애 남은 힘이 잇거든 곧  글을 學홀띠니라
謹者 行之有常也 信者 言之有實也 廣也 謂衆人이라 近也 謂仁者 餘力 猶言暇日이라 用也 謂詩書六藝之文이라 ○ 程子曰 爲弟子之職 力有餘則學文이니 不修其職而先文 非爲己之學也니라 尹氏曰 德行 本也 文藝 末也 窮其本末하여 知所先後 可以入德矣리라 洪氏曰 未有餘力而學文이면 則文滅其質이요 有餘力而不學文이면 則質勝而野니라 愚謂 力行而不學文이면 則無以考聖賢之成法하고 識事理之當然하여 而所行 或出於私意 非但失之於野而已니라
동영상 재생
1 6. 자왈 제자입즉효… 579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