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8. 子貢[이] 曰 管仲 非仁者與뎌 桓公 殺公子糾ㅣ어(야) 不能死ㅣ오(고) 又相之온여

18. 자공(子貢)이 말하였다. “관중(管仲)은 인자(仁者)가 아닐 것입니다. 환공(桓公)이 공자규(公子糾)를 죽였는데, 따라 죽지 않고 또 환공(桓公)을 도왔습니다.”
[James Legge] Tsze-kung said, “Kwan Chung, I apprehend, was wanting in virtue. When the Duke Hwan caused his brother Chiû to be killed, Kwan Chung was not able to die with him. Moreover, he became prime minister to Hwan.”
子貢 意不死猶可어니와 相之則已甚矣
[ㅣ] 曰 管仲 相桓公霸諸侯야 一匡天下니 民到于今 受其賜니 微管仲이면 吾其被髮左袵矣러니라(리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관중(管仲)이 환공(桓公)을 도와 제후(諸侯)의 패자(霸者)가 되게 하여 한 번 천하(天下)를 바로잡아서 백성들이 지금까지 그 혜택을 받고 있다. 관중(管仲)이 없었다면 우리는 오랑캐들처럼 머리를 풀어 헤치고 옷깃을 왼쪽으로 여몄을 것이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Kwan Chung acted as prime minister to the duke Hwan, made him leader of all the princes, and united and rectified the whole kingdom. Down to the present day, the people enjoy the gifts which he conferred. But for Kwan Chung, we should now be wearing our hair unbound, and the lappets of our coats buttoning on the left side.
與伯同하니 長也 正也 尊周室, 攘夷狄 皆所以正天下也 無也 衣衿也 被髮左袵 夷狄之俗也
豈若匹夫匹婦之爲諒也ㅣ라(야) 自經於溝瀆而莫之知也ㅣ리오(리오)

어찌 관중(菅仲)이, 필부(匹夫)‧필부(匹婦)들이 작은 신의(信義)를 지키기 위해 스스로 목매어 죽어서 시신이 도랑에 뒹굴어도 아무도 알아주는 이가 없는 것과 같이 하겠는가?”
[James Legge] Will you require from him the small fidelity of common men and common women, who would commit suicide in a stream or ditch, no one knowing anything about them?”
小信也 縊也 莫之知 人不知也 後漢書引此文 莫字上 有人字하니라 ○ 程子曰 桓公 兄也 子糾 弟也 私於所事하여 輔之以爭國 非義也 桓公殺之雖過 而糾之死實當이라 始與之同謀하니 遂與之同死 可也 知輔之爭爲不義하고 將自免以圖後功 亦可也 聖人 不責其死而稱其功이라 若使桓弟而糾兄하여 管仲所輔者正이어늘 桓奪其國而殺之 則管仲之與桓 不可同世之讐也 若計其後功而與其事桓이면 聖人之言 無乃害義之甚하여 啓萬世反覆不忠之亂乎 如唐之王珪魏徵 不死建成之難하고 而從太宗하니 可謂害於義矣 後雖有功이나 何足贖哉리오 愚謂 管仲 有功而無罪 聖人 獨稱其功하시고 王魏 先有罪而後有功하니 則不以相掩 可也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