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8. 子[ㅣ] 曰 回也 其庶乎ㅣ오 屢空이니라

18.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안회(顔回)는 도(道)에 가깝고 자주 끼니를 굶었고,
[James Legge] The Master said, “There is Hûi! He has nearly attained to perfect virtue. He is often in want.
近也 言近道也 屢空 數至空匱也 不以貧窶動心而求富 屢至於空匱也 言其近道 又能安貧也
不受命[이오] 而貨殖焉이나(나) 億則屢中이니라

사(賜):자공(子貢)는 천명(天命)을 받아들이지 않고 재화를 늘렸으나 억측하면 자주 맞았다.”
[James Legge] Ts'ze does not acquiesce in the appointments of Heaven, and his goods are increased by him. Yet his judgments are often correct.”
謂天命이라 貨殖 貨財生殖也 意度也 言 子貢 不如顔子之安貧樂道이나 其才識之明 亦能料事而多中也 程子曰 子貢之貨殖 非若後人之豐財 但此心未忘耳이나 此亦子貢少時事 至聞性與天道하여는 則不爲此矣리라 ○ 范氏曰 屢空者 簞食瓢飮 屢絶而不改其樂也 天下之物 豈有可動其中者哉 貧富在天이어늘 而子貢以貨殖爲心하니 則是不能安受天命矣 其言而多中者 億而已 非窮理樂天者也 夫子嘗曰 賜不幸言而中하니 是使賜多言也라하시니 聖人之不貴言也 如是하시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