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 或[이] 問子産대(대)[ㅣ] 曰 惠人也ㅣ니라

10. 혹자가 자산(子産)의 인품(人品)을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은혜로운 사람이다.”
[James Legge] Some one asked about Tsze-ch'ân. The Master said, “He was a kind man.”
子産之政 不專於寬이나이나 其心則一以愛人爲主 孔子以爲惠人이라하시니 蓋擧其重而言也니라
問子西대 曰 彼哉彼哉

자서(子西)에 대해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그 사람, 그 사람……”
[James Legge] He asked about Tsze-hsî. The Master said, “That man! That man!”
子西 楚公子申이니 能遜楚國하고 立昭王하여 而改紀其政하니 亦賢大夫也이나 不能革其僭王之號하고 昭王 欲用孔子 又沮止之하며 其後 卒召白公하여 以致禍亂하니 則其爲人 可知矣 彼哉者 外之之詞
問管仲대 曰 人也 奪伯氏騈邑三百여늘(니) 飯疏食(호) 沒齒[호] 無怨言니라

관중(管仲)에 대해서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그 사람이 백씨(伯氏)의 변읍(騈邑) 3백 호(戶)를 빼앗았는데, 백씨(伯氏)가 거친 밥을 먹으면서도 평생 동안 원망하는 말이 없었다.”
[James Legge] He asked about Kwan Chung. “For him,” said the Master, “the city of Pien, with three hundred families, was taken from the chief of the Po family, who did not utter a murmuring word, though, to the end of his life, he had only coarse rice to eat.”
人也 猶言此人也 伯氏 齊大夫 騈邑 地名이라 年也 蓋桓公 奪伯氏之邑하여 以與管仲하니 伯氏自知己罪而心服管仲之功이라 窮約以終身이나 而無怨言이라 荀卿所謂與之書社三百 而富人莫之敢拒者 卽此事也니라 ○ 或問 管仲子産孰優니잇고 曰 管仲之德 不勝其才하고 子産之才 不勝其德이라이나 於聖人之學 則槪乎其未有聞也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